문 대통령 "단계적 일상회복 11월부터 시행, 마스크 쓰기 등 기본 방역지침은 유지"
상태바
문 대통령 "단계적 일상회복 11월부터 시행, 마스크 쓰기 등 기본 방역지침은 유지"
  • 김상록
  • 승인 2021.10.25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TV 캡처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안정적인 방역과 높은 백신 접종률을 바탕으로 '단계적 일상회복'을 11월부터 본격 시행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회 본회의장에서 진행한 2022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통해 "국민의 평범한 일상이 회복되고 위축되었던 국민의 삶에 활력을 되찾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방역 조치로 어려움이 컸던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영업이 점차 살아나고, 등교 수업도 정상화될 것이다. 복지시설들도 정상 운영되며 저소득 취약계층에 대한 돌봄 문제도 해소될 것이다. 치유와 회복, 포용의 공동체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어 "단계적 일상회복은 코로나와 공존을 전제로 방역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면서 일상회복을 향해 나아가는 것"이라며 "마스크 쓰기 등 기본적인 방역지침은 유지하면서 지속가능한 방역·의료대응 체계로 전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백신 접종률에 대해 "백신 접종은 늦게 시작했지만 국민의 적극적 참여로 먼저 시작한 나라들을 추월했다. 전체 인구 대비 1차 접종률 80%, 접종 완료율 70%를 넘어서며 세계 최고 수준의 접종률을 달성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선진적인 방역전략과 의료체계, 의료진의 헌신과 성숙한 공동체 의식이 만들어낸 성과다. 일상회복에서도 성공적 모델을 창출해 K-방역을 완성해 내겠다"고 강조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