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청와대, 대장동 게이트 수사촉구 청원 비공개 이유 밝혀라"
상태바
원희룡 "청와대, 대장동 게이트 수사촉구 청원 비공개 이유 밝혀라"
  • 김상록
  • 승인 2021.10.27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청와대 청원 게시판 캡처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청와대는 대장동 게이트 수사촉구 청원을 비공개 처리한 이유를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원 전 지사는 27일 페이스북에 "'대장동 게이트, 철저히 수사하여 처벌하고 수조 원대 범죄수익을 국민께 환수해 주십시오'라는 국민청원이 비공개 처리되었다고 한다. 비공개 근거는 ‘선거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게시글’이라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했다.

사진=원희룡 페이스북 캡처

이어 "이는 청와대에서 대통령 선거와 대장동 게이트가 직접적인 연관이 있다고 인정한 것이나 다름없다"며 "청원 내용 중 특정 후보의 이름이 언급되지 않았다고 한다. 대체 청와대는 누가 대장동 게이트와 관련되어 있어 선거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판단했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물론 저와 국민은 알고 있다. 누가 대장동 게이트의 설계자인지, 왜 대장동 게이트를 언급하는 것이 선거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판단하는지를"이라며 "이에 대한 청와대의 공식 입장을 요구한다. 해당 청원이 비공개된 이유를 밝혀야 한다. 만약 선거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게시글이라고 생각해 비공개했다면, 정확하게 어떤 사람에게 어떤 영향을 줄 것으로 판단했는지 국민께 설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저는 즉각 ‘범국민 특별검사 운동본부 사이트’를 개설하겠다. 국민께 직접 제보를 받아 투명하게 모든 내용을 공개하겠다"며 "국민청원 비공개로 청와대까지 관권선거에 투입되어 특정 후보 감싸기를 한다는 국민적 비판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즉각적인 청와대의 답변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6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대장동 게이트, 철저히 수사하여 처벌하고 수조 원대 범죄수익을 국민께 환수해 주십시오'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게시됐으나 비공개 처리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