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백신 맞고 사망한 고3, 접종과 인과성 없어"
상태바
방역당국 "백신 맞고 사망한 고3, 접종과 인과성 없어"
  • 김상록
  • 승인 2021.11.18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방역당국이 코로나 백신을 맞은 뒤 사망한 고등학교 3학년 남학생에 대해 백신 접종과의 인과성이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18일 백브리핑에서 "동 사례에 대해 백혈병에서 기인한 범혈구감소증으로 혈소판이 감소되어 다발성 뇌내출혈이 발생했으며, 백신과의 인과성은 없음으로 판정했다"고 밝혔다.

김윤아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 추진단 이상반응조사팀장은 "(해당 10대는) 백혈병 발병이 인지 안 된 상황에서 접종했고 이후 백혈병 발병을 인지했다"며 "대한혈액학회에서 코로나19 백신은 백혈병과 인과성이 없음을 발표한 바 있다"고 했다.

앞서 지난 8월 13일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친 고등학교 3학년 남학생이 75일 만인 지난달 27일 사망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10대 사망 신고 사례는 총 두 건이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지난 8월 20일 백신을 접종한 10대 남성이 백신 접종 후 72일 만인 지난달 31일 숨졌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