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새 변이 '오미크론' 우려 변이로 지정, 델타 변이보다 2배 강력해 백신 무력화
상태바
WHO 새 변이 '오미크론' 우려 변이로 지정, 델타 변이보다 2배 강력해 백신 무력화
  • 이태문
  • 승인 2021.11.27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최근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확산 중인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B.1.1.529)를 '오미크론'(Omicron)'이라 명명하면서 '우려 변이' 바이러스로 지정했다.

WHO는 26일(현지시간) 오미크론에 대한 긴급회의를 열고 공식 명칭을 결정했으며,알파, 베타, 감마, 델타에 이어 5번째로 '우려 변이' 바이러스로 지정했다.

'오미크론'은 남아공 과학자들이 남아프리카 보츠와나에서 스파이크 단백질에 32가지 유전자 변이를 일으킨 새로운 변이가 발견됐다고 보고하면서 알려졌으며, 이후 홍콩에 이어 이날 이스라엘과 벨기에에서도 확인됐다.

'오미크론'은 바이러스 표면에 있는 스파이크 단백질의 돌연변이가 32개로 델타 변이의 16개보다 두 배에 달해 더 위험하고 치명적일 수 있다.

WHO는 "PCR 테스트 결과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계속 검출되고 있다. 감염 급증은 이전 사례보다 더 빠른 속도로 감지되어 이 바이러스가 더 성장할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경고했다.

기존 백신을 무력화시킬 가능성이 있어 화이자와 모더나 등 제약사들이 새로 출현한 '오미크론' 변이에 대응할 백신 개발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글 = 이태문 도쿄특파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