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슈퍼변이 '오미크론' 상륙? 아프리카 입국자 확진 판정에 긴장..유전자 분석 중
상태바
日 슈퍼변이 '오미크론' 상륙? 아프리카 입국자 확진 판정에 긴장..유전자 분석 중
  • 이태문
  • 승인 2021.11.30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열도가 슈퍼 변이 '오미크론(Omicron)' 상륙 여부에 바짝 긴장하고 있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지난 28일 저녁 아프리카 나미비아에서 나리타(成田)공항으로 입국한 30대 남성이 공항 검역에서 검사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고토 시게유키後藤茂之) 후생노동상은 29일 이 사실을 전하며 현재 국립감염증연구소에서 게놈(유전자) 분석으로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여부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발열 등의 증상을 보인 이 남성은 동행했던 가족 2명과 함께 일본 정부가 지정한 시설에서 격리 중이며, 나머지 가족들은 검사 결과 음성인 것으로 알려졌다.

고토 후생노동상은 "계속해서 검역에서 양성으로 나온 경우 전부 검체 게놈 분석을 실시하는 동시에 광역자치단체의 게놈 분석도 최대한 실시하도록 지시하는 등 국내 감시체제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세계보건기구(WHO)가 27일 '우려 변이' 바이러스로 지정한 '오미크론(Omicron)' 변이는 델타 변이보다 감염력이 2배 이상 강력해 백신을 무능화시킬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

남아프리카공화국, 에스와티니, 짐바브웨, 나미비아, 보츠나와, 레소토 등 아프리카를 시작으로 유럽, 그리고 홍콩 등 현재 전 세계 17개국에서 감염이 확인되는 등 급속하게 확산되고 있다.

글 = 이태문 도쿄특파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