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인재 영입 1호' 조동연 사생활 논란에 "국민 판단 지켜보겠다"
상태바
이재명, '인재 영입 1호' 조동연 사생활 논란에 "국민 판단 지켜보겠다"
  • 김상록
  • 승인 2021.12.02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왼쪽),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사진=더불어민주당 제공
조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왼쪽),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사진=더불어민주당 제공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자신이 영입한 '인재 1호' 조동연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의 사생활 논란에 대해 "국민들의 판단을 좀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2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선대위 추가인선 발표를 마친 뒤 조 위원장 관련 질문을 받자 "모든 정치는 국민에 대해서 책임지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으로 임명된 조동연 서경대 군사학과 조교수는 결혼 생활 중 혼외자를 낳았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조 위원장은 이날 오전 방송된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일단 마음이 너무 무겁다. 제 개인적인 사생활로 인해서 많은 분들께서 불편함을 분명히 느끼셨을 것이고 뭐 분노도 느끼셨을 텐데"라며 "송구스럽고 죄송하다"고 했다.

그는 "자리에 연연해서나 이해를 구하고자 말씀을 드리는 것은 아니다"며 "다만 저 같은 사람은 10년이 지난 이후에 또는 20, 30년이 지난 이후에 아이들에게 조금 더 당당하게 일하는 엄마의 모습을 다시금 보여줄 수 있는 기회를 허락받지 못하는 것인지, 저 같은 사람은 그 시간을 보내고도 꿈이라고 하는 어떤 도전을 할 수 있는 기회조차도 허락을 받지 못하는 것인지를 좀 묻고 싶었다"고 호소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