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4일 오후 6시 국내 2776명 확진...오미크론 감염 의심 대상자 13명 '미추홀구 지역 연쇄 감염 불가피해 보여...' [코로나19, 4일]
상태바
[속보] 4일 오후 6시 국내 2776명 확진...오미크론 감염 의심 대상자 13명 '미추홀구 지역 연쇄 감염 불가피해 보여...' [코로나19, 4일]
  • 민병권
  • 승인 2021.12.04 1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60세 고령층, 소아 청소년 층 추가 접종 및 백신 접종 독려
정부...60세 고령층, 소아 청소년 층 추가 접종 및 백신 접종 독려

4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국내 코로나 신규 확진자가 2776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전날보다 404명 감소한 수치다. 하지만 외근 국내 발생 추이를 살펴보면 집계를 마감하는 0시까지의 추가 확진자 수가 큰 폭으로 증가하는 모습을 보여 5일 0시 코로나 확산세도 우려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전 세계적으로 전파력이 강한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는 경제와 산업계, 심지어 유가에도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이미 국내에는 확인된 확진자 수는 9명으로 늘었고, 감염 의심으로 분류돼 검사 중인 오미크론 감염자도 13으로 증가했다. 더군다나 추적관리 대상에 포함된 사람이 1000명대를 넘어서 지역사회 n차 감염은 현실이 될 우려가 있다.

권역별로는 수도권이 1803명(64.9%), 비수도권은 973명(35.1%)이 발생했다.

시도별 발생 현황은 서울 897명, 경기 603명, 인천 303명, 부산 205명, 충남 119명, 대구 109명, 경남 101명, 경북 94명, 강원 78명, 대전·충북 각 70명, 전남 40명, 광주 29명, 전북 26명, 제주 17명, 울산 8명, 세종 7명 등의 순으로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발생했다.

최근 오후 6시와 9시의 중간 집계를 통한 추가 확진자 발생 추이는 오후 6시 이후에도 큰 폭으로 늘어나 5일 0시 기준 국내 신규 확진자 수도 이보다는 큰 폭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민병권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