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숭의교회 "오미크론 확산 사태 촉발 깊이 사과"
상태바
인천 숭의교회 "오미크론 확산 사태 촉발 깊이 사과"
  • 김상록
  • 승인 2021.12.07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숭의교회 홈페이지 캡처
사진=숭의교회 홈페이지 캡처

인천 숭의교회가 코로나 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확진자 발생에 대해 사과했다.

숭의교회 담임목사는 7일 홈페이지에 게재한 사과문을 통해 "오미크론의 확산 사태를 촉발시킨 일련의 일에 대해 인천 시민 여러분들과 국민들께 심려와 근심을 끼쳐 드리게 된 것을 머리 숙여 깊이 사과를 드린다"고 했다.

이어 "이번 일은 본 교회 소속으로 외국어 예배를 담당하는 목회자 부부가 방역당국의 초기 동선 파악에 정확한 설명을 하지 못해 초기 대응에 혼선을 빚게 하고 그로 인하여 오미크론 확산의 단초가 된 것에 대하여 변명의 여지없는 교회의 책임이고 잘못을 인정하며, 여러분의 질책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태 발생 이후 교회는 방역당국의 지시에 따라 11.28일 외국어 예배 참석자 및 앞 시간대 예배 참석자들은 모두 선제적 검사를 실시하였으며 확진자들은 격리 조치의 지시를 따르고 있다"고 전했다. 숭의교회 건물은 오는 14일까지 폐쇄 조치가 내려졌다. 

숭의교회는 "이번 일을 계기고 이전보다 더 높은 경각심을 가지고 인천시와 미추홀구의 방역 조치에 더욱 협조하여 지역 사회에 폐가 되지 않도록 방역원칙을 더 철저히 준수하며 예방과 방역에 만전의 조치를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끝으로 "다시 한 번 인천 시민 여러분들과 국민들께 심려와 근심을 끼쳐 드리게 된 것을 머리 숙여 깊이 사과드린다"고 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