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무섭다...이 참에 지방간 통풍, 힘차게 관리하자 
상태바
오미크론 무섭다...이 참에 지방간 통풍, 힘차게 관리하자 
  • 박홍규
  • 승인 2021.12.08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신규 확진자가 7175명 발생하며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이에 송년회 등 연말 모임이 줄줄이 무산되는 분위기다. 그렇다고 아쉬워 하지는 말자. 늘 피곤했던 중년 한국인의 간을 쉬게하는 계기일 수 있다. 특히 '혼술'을 조심해야 한다.  

술을 많이 마시는 한국인의 간은 늘 피로하다. 일반적으로 하루 평균 소주 반병 이상을 일주일 동안 계속해서 마시면 일시적인 지방간 현상이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다. 알코올은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지정한 1급 발암 물질이다. 게다가 40대~50대 중년층은 알코올로 인한 지방간과 통풍의 발병률이 특히 높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2020)에 따르면 알코올성 지방간 환자 53%가 40~50대였다. 통풍은 45%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인천힘찬종합병원 가정의학과 김선숙 과장은 “알코올이 체내에 들어오면 대사 과정을 거치는데 간에서 '아세트알데하이드'라는 독성물질로 분해된다”며 “이것은 최종적으로 배출되게 되지만 일부는 지방산으로 전환된 후 중성 지방의 형태로 간에 축적돼 지방간을 유발하고, 염증이 생기는 원인이 된다”라고 말했다.

알코올성 지방간, 심각한 간질환으로 진행 위험 커 관리 중요
알코올성 지방간은 술로 인해 간세포에 중성지방이 축적된 것을 말한다. 지방간을 방치하면 알코올성 간염이나 심한 경우 간경변으로 악화돼 황달 등 간 기능 장애를 초래하고 생명을 위협할 수 있다. 알코올성 간염 환자의 약 40%가 간경변증으로 발전한다. 염증과 섬유화로 인해 간 기능이 저하되면서 간암 발생률을 크게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사회활동이 활발한 중장년층이 알코올성 지방간을 주의해야 한다. 실제 2020년 알코올성 지방간으로 치료받은 환자(2만7035명) 중 40대, 50대가 각각 6460명-8090명으로 전 연령대에 가장 높았다. 50대의 경우 20대(1103명)와 비교했을 때 7배 이상, 30대와도 2배 이상 차이를 보였다.

지방간은 술을 끊으면 정상으로 회복된다. 만약 술을 완전히 끊는 것이 어렵다면 음주량을 줄이기만 해도 간 손상을 감소시키는 데 도움이 된다. 또한 영양 부족 사태에서는 술로 인한 간 손상이 더욱 심해지므로 식사를 거르지 않는 것도 중요하다. 식사로는 지방 섭취를 줄이는 대신 단백질 및 식이섬유 섭취를 늘린다. 1주일에 소주 2병 이상 마시는 중년의 경우 정기적으로 알코올성 지방간 검사와 정기적인 간 수치 관리가 필요하다.

중년 맥주파, 발끝부터 오는 통풍성관절염 조심
'소맥'은 한국의 애주가들에게 필수 요소다. 또 맥주를 즐기는 MZ세대도 늘고 있다. 그러나 엄지발가락이 퉁퉁 붓고 열과 함께 심한 통증이 느껴지면 통풍이라는 질환을 의심해야 한다. 통풍은 체내 요산이 과도하게 축적하면서 관절 활막에 염증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통증이 심하고, 붓는 증상이 생긴다. 

매일 2잔이 넘게 맥주를 마시는 남성의 경우, 통풍에 걸릴 확률이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통풍 환자 수 역시 음주량이 많은 40~50대 남성의 비율이 42%로 눈에 띄게 높다. 특히 40대 환자 수(10만7567명)를 비교했을 때 남성이 여성보다 2배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요산은 퓨린이 대사하면서 생기는 부산물이다. 정상적인 농도는 문제가 되지 않지만, 체내 요산의 농도가 높아지면 요산 결정이 관절의 연골이나 힘줄, 주변 조직에 침착해 염증을 일으킨다. 부평힘찬병원 정형외과 서동현 병원장은 “통풍 같은 경우에는 증상이 주로 발 쪽에 생긴다. 두 발로 걸어 다니기 때문에 혈액 속에 있던 요산이 쌓일 때 아래쪽에 있는 발가락, 특히 엄지발가락부터 쌓인다”며 “이어 발등, 발목, 뒤꿈치에 쌓이다가 시간이 지나면 점점 올라와서 무릎, 어깨, 팔꿈치, 손가락 심하면 귀에도 생기는 경우가 있다”고 말했다.

또한 통풍을 방치하면 만성 결절성 통풍으로 진행하는데 이때부터 관절뿐만 아니라 혈관, 신장 등에 요산이 쌓이면서 전신에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통풍은 관절의 활액을 뽑아 요산 결정 검사로 진단할 수 있는데, 결과에 따라 약물치료와 식이요법을 병행한다. 요산 강하제는 환자의 체질이나 약제의 종류에 따라서는 약물 부작용이나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꼭 전문가의 지시에 따라야 한다. 무엇보다 금주하는 것이 중요한데, 알코올이 소변으로 빠져나가려던 요산을 다시 잡아서 혈액으로 돌려보내는 작용을 하기 때문이다. 특히 맥주의 호프라는 주성분에는 퓨린이 많기 때문에 통풍 환자라면 더 조심해야 한다.

사진 힘찬병원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