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김근식 "민주당, 패배 직감했는지 벌써 생태탕 시즌2 시작"
상태바
野 김근식 "민주당, 패배 직감했는지 벌써 생태탕 시즌2 시작"
  • 김상록
  • 승인 2021.12.10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김근식 페이스북 캡처
사진=김근식 페이스북 캡처

김근식 국민의힘 총괄상황본부 정세분석실 실장은 10일 "민주당이 패배를 직감한 탓인지 벌써부터 생태탕 시즌2를 시작한다"고 했다.

김 실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대선후보로 나섰던 추미애 전 장관이 저자거리에서나 나도는 괴소문의 인터넷 방송을 인용해 '주얼리' 의혹을 제기하고, 손혜원 전 의원은 비열하게 성형 조롱까지 하고 나선다"며 "당 지도부였던 우원식 의원과 선대위 요직 고민정 의원조차 후보 배우자 흠집내기에 열중한다"고 말했다.

이어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도 확인했듯이 생태탕 논란은 '국물도 없는' 민주당 참패로 끝났다"며 "검찰 수사중인 의혹은 칼자루를 쥐고 있는 현 정권이 신속하고 엄정하게 결론을 내주면 되는 일이다. 그런데도 2년 가까이 시간을 끌면서 칼끝을 쥐고있는 사람만 정치적으로 흔들어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해도 해도 안되는 패배의식과 전의상실 분위기는 이해한다지만, 그래도 공당의 선거운동이 무분별한 흑색선전으로 흐르는 건 측은하기 까지하다"며 "특히 추미애 전장관은 마지막 평정심마저 잃은 거 같아서 보기 민망하다"고 했다.

끝으로 "시정잡배같은 흑색선전이나 정치조롱 말고 정정당당하게 선거운동 하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