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이준석-조수진 갈등에 "대표, 최고위원 사퇴하면 간단히 해결될 문제"
상태바
진중권, 이준석-조수진 갈등에 "대표, 최고위원 사퇴하면 간단히 해결될 문제"
  • 김상록
  • 승인 2021.12.21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준석 페이스북 캡처
사진=이준석 페이스북 캡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조수진 국민의힘 최고위원의 갈등에 대해 모두 사퇴하면 해결된다고 주장했다.

진 전 교수는 21일 페이스북에 "대표도 사퇴하고 최고위원도 사퇴하고...그럼 간단히 해결될 문제"라며 "어차피 자질이 안 되는 사람들"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책임감이라곤 하나도 없고, 그저 개인정치에만 몰두하니. 둘 다 감투 벗고 홍준표처럼 각자 개인정치나 하면 될 일"이라며 "늙으나 젊으나 철딱서니들이 없다"고 말했다.

이 대표와 조 위원의 갈등은 20일 오전 선대위회의에서 불거졌다. 윤석열 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 관련 의혹 대응 문제를 두고 의견을 나누던 도중 이 대표가 조 최고위원에게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 보도부터 대응하라"고 하자 조 위원은 "내가 왜 대표 말을 듣나. 난 후보 말만 듣는다"라는 취지의 발언을 하며 언성을 높였다. 이 대표는 책상을 내리치며 회의장을 나간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는 또 같은날 오후 조 위원이 기자들에게 '이준석 황당한 이유로 난동. 정신 건강 우려된다. 지금이라도 사퇴시켜야'라는 제목의 유튜브 영상을 전송했다며 불쾌감을 나타냈다.

이에 조 위원이 "여유가 없어 벌어진 일이지만, 이유를 막론하고 잘못된 것"이라며 "이준석 대표님에게 사과드린다"고 했다. 하지만 이 대표는 "아침에 일어나서 사과 같지도 않은 사과 해놓은 것 보니 기가 찬다. 후보자 배우자 문제도 이런 수준으로 언론대응 하시겠는가? 더 크게 문제 삼기전에 깔끔하게 거취표명 하시라"고 했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오후 4시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