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윤석열, '권영세 선대본부장' 발표...국민의힘, 이준석 퇴진 요구 등 오리무중 계속 
상태바
(속보) 윤석열, '권영세 선대본부장' 발표...국민의힘, 이준석 퇴진 요구 등 오리무중 계속 
  • 박홍규
  • 승인 2022.01.05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5일 오전 당사 기자회견에서 김종인 선거대책위원회 해체와 더불어 '권영세 선대본부장' 발표만 했을 뿐 향후 계획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못했다. 3일 이후 공식적인 대선 일정을 취소한 채 이틀 동안 두문불출했지만 당면 현안에 대한 대응을 세우지 못한 것이다. 또 '윤핵관' 거리두기와 더불어 부인 김건희 씨 건강과 요양 필요까지 얘기했지만 속시원한 내용은 들을 수 없었다. 

국민의힘은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을 해촉했고 이후 새로운 모습을 보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이준석 대표 퇴진 등 내홍을 겪고 있다. 

사진 국민의힘 선대위
사진 국민의힘 선대위

윤석열 후보는 4일 11시 당사 기자회견에서 "모든 것이 제 잘못이다. 가족에 대한 회초리와 비난도 달게 받겠다. 다른 모습으로 다시 시작하겠다. 오늘부터 매머드 선대위를 해산하겠다. '윤핵관' 걱정도 끼치지 않겠다. 철저한 실무형으로 젊은이 중심으로 교체하겠다. 초심으로 돌아가겠다. 국민들이 듣고 싶어하는 말씀을 드리겠다. 캠프가 조금 더 기다려 달라. 권영세 의원이 선대본부장"이라고 밝힐 뿐 향후 계획도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못했다. 이에 따라 국민의힘 내홍은 안개 속 오리무중 격랑에 더 깊이 빠지게 됐다.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