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갑 "유행 완화 방법 거리두기·백신 밖에…미접종자한테는 오미크론 독감 같지 않아"
상태바
이재갑 "유행 완화 방법 거리두기·백신 밖에…미접종자한테는 오미크론 독감 같지 않아"
  • 김상록
  • 승인 2022.02.08 10:5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캡처
사진=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캡처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가 현재 코로나 유행을 완화시킬 수 있는 방법은 거리두기와 백신 접종 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 교수는 8일 오전 방송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상황들이고 입원환자 비율이 2주 전에 비해 20% 이상 늘었다. 우리가 지금까지 계속 잘했던 3T(검사(Test), 추적(Trace), 치료(Treat))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는 상황이 돼버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러면 이제 남아있는 유행 차단, 유행을 완화시킬 수 있는 거라고는 거리두기하고 백신밖에 안 남은 것"이라며 "백신은 어느 정도 맞고 계시니까 이걸 갑자기 늘릴 수는 없는 상황이면 거리두기 가지고 유행규모를 축소하거나 느리게 해서 의료체계 붕괴를 막아야 하는 측면"이라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유럽 등 몇몇 나라에서 코로나를 계절 독감으로 취급하고 있기 때문에 국내도 이같은 방침으로 관리를 해야 되는 게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이 교수는 "백신 접종은 그나마 다른 국가들보다 높고 3차 접종이 높지만 아직까지 접종도 안 했고 걸리지도 않았던 분들이 한 4, 500만 명 정도 되는데 그 인원한테는 오미크론은 독감 같지 않다. 유행이 커지면 커질수록 예방접종을 안 하신 분들이 감염될 확률이 더 올라갈 거고 예방접종 하셨지만 효과가 떨어지는 70대, 80대 이상 어르신들 특히 요양원, 요양병원에 집단감염 발생하면 사망자가 늘어날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다만, 집단면역이 생기면 그 다음부터 계절 독감으로 가는 것에는 동의했다. 그는 "그게 단기간 2, 3개월 안에 벌어져버리면 미국, 영국이 2년 동안 거쳤던 그런 상황을 우리가 2, 3개월이 농축돼서 겪을 수 있는 상황"이라며 "이걸 어떻게 해서 피해를 최소화시키면서 넘길 거냐를 고민해야 될 시기"라고 말했다.

한편, 이 교수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3차 백신 접종자에 한해서라도 영업 시간 제한을 24시로 완화하는 인센티브를 줘야 한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당연히 그건 필요하다고 생각하지만 지금은 아니다"라고 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현숙 2022-02-09 18:29:04
끝까지 지 잘했다고 나불거리네
양심을 지켜라 교수 직책 아깝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