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 4월 1일부터 일부 제품 가격 인상 "원가부담 감내할 수 있는 수준 넘어서"
상태바
롯데제과, 4월 1일부터 일부 제품 가격 인상 "원가부담 감내할 수 있는 수준 넘어서"
  • 김상록
  • 승인 2022.03.31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제과가 4월부터 일부 초콜릿 및 빙과류 제품의 가격을 인상한다고 31일 밝혔다.

빼빼로는 권장소비자가격 기준 1500원에서 1700원으로 오른다. 초코빼빼로는 기존 가격을 유지한다. 빈츠는 2400원에서 2800원, ABC초코쿠키는 1000원에서 1200원, 해바라기와 석기시대는 1200원에서 1500원으로 인상된다. 

허쉬 키세스는 2000원에서 2100원, 길리안 시쉘은 4800원에서 4900원으로 오르는 등 허쉬와 길리안 초콜릿도 인상된다.

스크류, 죠스바 등 바 제품과 위즐, 조안나 등 파인트 아이스크림의 가격도 인상된다. 

위즐, 조안나 등 파인트 제품은 기존 4500원, 5500원에서 5000원, 6000원으로 각각 인상된다. 편의점 채널에서 판매되는 월드콘, 설레임 등도 1800원에서 2000원으로 오른다. 나뚜루도 유통채널 대표 제품인 파인트 기준 11600원에서 12900원으로, 전문점은 싱글컵 기준 3200원에서 3500원으로 변경된다.

롯데제과는 "이번 가격 인상은 최근 전세계적으로 거의 모든 원부자재 가격이 상승함에 따라 원가부담이 감내할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섰다는 판단에 내려진 조치"라고 설명했다.

한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지난해 150억원에 달하는 연봉을 수령했다. 

신 회장은 롯데지주에서 35억170만원을 받았고, 롯데케미칼·롯데쇼핑·롯데백화점·롯데제과·롯데칠성음료 등 5개 계열사 연봉을 합치면 총 150억4070만원에 이른다. 이는 유통업계 주요 오너 중 가장 많은 연봉이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