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캐나다 하원, 우크라 민간인 사망...'집단학살' 규정 [우크라 침공, D+63]
상태바
[속보] 캐나다 하원, 우크라 민간인 사망...'집단학살' 규정 [우크라 침공, D+63]
  • 민병권
  • 승인 2022.04.28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러시아군의 '집단 학살'에 대해 연설하고 있다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러시아군의 '집단 학살'에 대해 연설하고 있다

캐나다 하원은 27일(현지시각)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서 자행하고 있는 민간인 공격에 대해 '집단학살'로 규정하고 러시아에 대한 비난의 수위를 올렸다.

캐나다 하원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국민을 대상으로 조직적이고 잔혹한 대규모 전쟁 범죄와 반인도적 범죄를 우크라이나 곳곳에서 자행하고 있다"며 "민간인에 대한 고의적 살해, 러시아로의 강제 이송, 광범위한 정신적 신체적 상해 및 강간과 같은 명백하고 충분한 증거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번 동의안은 이달 중순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크렘린궁이 우크라이나인이란 생각조차 말살시키려 한다"고 비난한 후 조 바이든 대통령이 이를 지지하면서 푸틴의 행동을 "집단 학살"으로 언급한 이후 나왔다.

러시아군은 이달 초 키이우 외곽 부차와 보로디안카 마을에서 무고한 시민들을 학살하고 시신을 집단으로 매장한 정황에 대해 국제 사회로부터 비난받아왔다.

국제형사재판소 카림 칸 수석검사는 "ICC가 관할하는 전쟁 범죄가 부차와 보로디안카에서 자행된 믿을 만한 증거가 있다"고 말했다.

지난 25일 국제형사재판소는 20년 역사상 처음으로 유럽연합이 제기한 러시아의 전쟁범죄 가능성에 대해 조사했다.

이에 대해 크렘린궁은 "러시아군은 민간인 집단 학살에 연루된 적이 없다"고 부인하면서 "우크라이나 정부가 주장하는 집단 묘지와 시신 사진은 모두 조작된 것"이란 주장을 반복했다.

사진=CNN 뉴스 캡처

민병권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