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성범죄 얼룩진 민주당, 대통령 비서관 성비위 문제 끌어들이며 '물귀신 작전' 시도"
상태바
국민의힘 "성범죄 얼룩진 민주당, 대통령 비서관 성비위 문제 끌어들이며 '물귀신 작전' 시도"
  • 김상록
  • 승인 2022.05.15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이 "성범죄로 얼룩진 민주당은 처절한 반성과 사죄가 선행되어야 함에도 되려 대통령실 비서관의 성비위 문제에 끌어드리며 ‘물귀신 작전’을 시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15일 논평을 통해 "민주당 고민정 의원은 박완주 의원이 성폭력 문제로 제명된 12일 당일, 김성회 종교다문화비서관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및 동성애 관련 발언과 관련해 "정신상태를 의심할 수밖에 없는 발언"이라고 맹비난했다. 또한 민주당 홍서윤 대변인도 윤재순 총무비서관에 대해 "성추행 전력과 왜곡된 성 인식에 대한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고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 그야말로 '정치적 물타기' 행태"라고 주장했다.

그는 "논란이 되었던 김성회 종교다문화비서관은 지난 13일 자진 사퇴했다. 윤재순 총무비서관에 대해서는 "사실과 경위 등이 언론에 발표된 내용과 다르다"고 대통령실이 전하고 있다"며 "그렇기에 민주당에게 지금 필요한 것은 '물타기'가 아닌 진정 어린 '반성과 사죄'이다"라고 했다.

이어 "민주당은 과거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안희정 전 충남지사, 오거돈 전 부산시장,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등 유사 이래 찾기 어려운 일련의 광역단체장 성폭력 사건으로 국민에게 충격을 주었다"며 "이외에도 미투 논란에 휩싸이거나 여성 비하 개인방송에 출연 논란이 있었다. 소위 ‘운동권’이라고 불리는 민주당 인사들의 추악한 ‘내로남불’ 도덕 기준의 실체를 보여주는 사건들이었다. 민주당 보좌진협의회도 이런 일련의 사태를 두고 "어쩌다 우리 당이 이 정도 됐나, 민망하다" 성명서를 발표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이 지난 4.7 보궐선거와 대선에서 민주당을 외면한 이유는 사건이 있을 때마다 진정성이 ‘1도 없는 사과’와 피해자의 인권은 무시한 자기 식구 챙기기 ‘2차 가해’ 때문이었다. 이처럼 여성 인권을 유린하는 민주당에서 여성인권을 입에 올리고 페미정당이라고 말할 자격이 있는지 돌아보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지난 13일 김동연 경기지사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선대위 회의에서 "이준석 대표는 성 상납 의혹과 증거인멸 의혹을 받고 있다. 민주당은 그나마 '수술' 중이지만, 국민의힘은 지금도 숨기는 중"이라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 대한 징계를 촉구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