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블루 인터내셔널, ‘밀러 제뉴인 드래프트’ 출시...세계 탑10 맥주, 1988년 한국 진출
상태바
골든블루 인터내셔널, ‘밀러 제뉴인 드래프트’ 출시...세계 탑10 맥주, 1988년 한국 진출
  • 박홍규
  • 승인 2022.05.16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든블루 인터내셔널은 세계 3대 맥주 기업 몰슨 쿠어스(Molson Coors Beverage Company)의 ‘밀러 제뉴인 드래프트(Miller Genuine Draft)’의 유흥용 제품인 330ml 병제품과 생맥주 제품을 5월 중순 출시한다. 골든블루는 앞서 4월 초순에  가정용 500ml 캔을 선보였다. 

몰슨 쿠어스는 한국 소비자들에게 널리 알려진 세계 3대 맥주 기업 중 하나다. 글로벌 맥주 브랜드인 ‘밀러 제뉴인 드래프트’를 포함해 ‘블루문’ ‘쿠어스’ 외에도 파트너 브랜드로 구성된 100여 개 이상의 제품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다. 미국, 캐나다, 유럽 등 전 세계를 대상으로 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맥주 전문기업이다. 

‘밀러 제뉴인 드래프트’는 1855년 프레드릭 밀러(Frederick Edward John Miller)가 만든 하면 발효 방식의 아메리칸 스타일 페일 라거다. 1988년 한국에 진출한 1세대 수입맥주로 ‘It’s Miller Time’ 등으로 전 세계 소비자들의 오랜 사랑을 받으며 세계 탑10 프리미엄 맥주로 성장했다.

‘밀러 제뉴인 드래프트’는 최고의 재료를 사용해 기존 맥주들과 차별화했다. 원재료로 고품질의 ‘워터타운 홉’과 ‘오리지널 밀러 효모’를 사용했으며 ‘필스너 몰트’와 ‘카라멜 몰트’ 두가지 몰트를 사용해 과일의 달콤한 향미와 함께 쌉사름한 맛이 특징이다. 

특히 ‘세라믹 콜드 필터링(영하 2도에서 4번의 여과 과정 진행)’ 방식을 통해 효모를 걸러내고 열처리 과정을 거치치 않아 황금빛 광채와 함께 캔.병맥주에서도 생맥주를 마시는 듯한 신선하고 깔끔한 맛을 자랑한다.

골든블루 박용수 회장은 “지속적으로 치열해지는 맥주 시장에서 ‘밀러 제뉴인 드래프트’가 오랫동안 사랑을 받을 수 있었던 이유는 차별화된 품질력에 있다”며 “앞으로 판매 채널의 다양화와 프로모션 활동을 통해 제품의 입지를 더욱 확고히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골든블루 ‘밀러 제뉴인 드래프트’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