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취업준비생 멘토링 '버프가 필요해' 진행
상태바
넷마블, 취업준비생 멘토링 '버프가 필요해' 진행
  • 김상록
  • 승인 2022.05.17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넷마블이 게임업계 취업준비생들을 위한 멘토링 콘텐츠 '버프가 필요해'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이번 프로젝트는 게임 업계 취업을 준비하는 이들의 역량을 향상시키고 실질적인 직무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기획했다. 
게임과 관련된 다양한 직업의 전문가와 직접 만나 직무·진로와 관련된 고민을 나누고, 소통하는 내용을 영상으로 담아냈다.

'버프가 필요해' 프로젝트 첫 출연자로는 김기현 성우와 성우 지망생이 참여했다. 유수 게임 내 대표 캐릭터 성우로 활약한 김기현 성우는 같은 직업을 꿈꾸는 취업 준비생들을 위해 즉석 팁과 피드백을 제공하는 시간을 가졌다. 

직업에 대한 기본적인 내용을 넘어 연기 및 향후 진로 등에 관한 심층적인 질의응답도 함께 진행했다.

프로그램에 참가했던 성우 지망생 김정민 참가자는 "텍스트로 접하는데 한계가 있었던 직무 관련 정보와 진로 고민에 대해 업계 최고 전문가를 만나 이야기를 나눠볼 수 있었던 소중한 경험이었다"며 "'버프가 필요해' 프로젝트를 통해 게임 업계 직무에 대한 더 다양한 콘텐츠를 만나볼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넷마블은 앞으로도 게임 개발자 뿐만 아니라, 게임 크리에이터, 전직 프로게이머, 게임 캐스터 등 게임 관련 다양한 직업의 전문가와 만나는 자리를 가질 예정이다. 2회에서는 게임 캐스터로 활약 중인 김수현 아나운서가 출연해 게임 캐스터 지망자들에게 정보를 공유할 계획이다. 

'버프가 필요해'는 넷마블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시청할 수 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