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그룹 수당재단, 제31회 수당상 시상식...오생근·이성환 교수 수상
상태바
삼양그룹 수당재단, 제31회 수당상 시상식...오생근·이성환 교수 수상
  • 박주범
  • 승인 2022.06.01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당재단은 지난달 31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제31회 수당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왼쪽부터) 김윤 수당재단 이사장, 오생근 서울대학교 불어불문학과 명예교수 내외, 이성환 고려대학교 인공지능학과 교수 내외, 진정일 수당상 운영위원장이 시상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삼양그룹 수당재단(이사장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이 지난달 31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제31회 수당상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올해 수당상 수상자는 오생근(75) 서울대학교 불어불문학과 명예교수, 이성환(59) 고려대학교 인공지능학과 교수가 선정돼 각각 상금 2억원과 상패를 수상했다.

인문사회 부문 수상자인 오생근 명예교수는 프랑스 문학 연구의 방향성을 확장하고 불문학 연구와 한국문학 비평의 연결 작업에 진일보한 영역을 구축한 업적을 인정받았다. 오 명예교수는 “수당상은 과거의 공적 뿐 아니라 앞으로의 가능성을 고려한 상”이라며 “저에 대한 믿음을 보여주신 재단과 심사위원들께 감사드린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응용과학 부문 수상자인 이성환 교수는 인공지능 분야에서 대한민국의 기술 위상을 전 세계적으로 높이고 뇌과학과 인공지능의 융복합 연구를 선도한 업적으로 상을 수상했다. 이 교수는 “인공지능 분야와 적용 기술 발전에 조금이나마 기여해 한국의 인공지능 기술력이 세계 수준으로 도약하는데 밑받침이 된 것에 큰 보람을 느낀다”며 “수당상의 산업보국, 인재육성 정신을 계승하고 국가 산업 발전과 국가 위상을 높이는데 더욱 힘쓰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윤 수당재단 이사장은 “두 수상자께서 보여주신 연구에 대한 열정과 탁월한 성취에 존경의 말씀을 드린다”며 “앞으로도 수당상이 학문 발전의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축하 인사를 전했다.

사진=삼양그룹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