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대기업 중심 높은 임금인상 경향 매우 우려스러워"
상태바
추경호 "대기업 중심 높은 임금인상 경향 매우 우려스러워"
  • 김상록
  • 승인 2022.06.28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제공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제공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8일 기업의 과도한 임금인상을 자제해달라는 메시지를 냈다.

추 부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사무실에서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단과 간담회를 열고 "과도한 임금인상은 고물가 상황을 심화시킬 뿐만 아니라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임금 격차를 더욱 확대해 중소기업 근로취약계층의 상대적 박탈감을 키우고 사회적 갈등을 증폭시킬 우려가 있다"고 했다.

이어 "대기업의 생산성을 초과하는 지나친 임금 인상은 노동 시장의 양극화를 확대하고 기업현장 곳곳에서 일자리 미스매치를 심화할 것"이라며 "결국 기업은 이러한 고임금 고비용·구조하에서 경쟁력을 유지하기 어렵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임금은 기본적으로 노사간 자율적으로 결정할 사항"이라며 "최근 우리경제의 어려움을 감안하여 경영계에서는 과도한 임금인상을 자제하고 생산성 향상 범위내 적정 수준으로 인상하길 당부한다"고 전했다.

추 부총리는 또 "정부는 기업의 발목을 잡는 모래주머니와 같은 규제를 과감히 개혁해 민간 중심의 역동성 있는 경제를 구현할 계획"이라며 "우리 기업이 전 세계 기업들과 경쟁할 수 있도록 건강, 안전을 제외한 규제는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게 모든 역량을 동원해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