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제주공항 230만명 수용 터미널 확장계획 시급
상태바
김무성, 제주공항 230만명 수용 터미널 확장계획 시급
  • 김형훈
  • 승인 2015.01.19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경제살리기 회의 모습 제주 경제살리기 회의 모습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19일 제주도청 삼다홀에서 열린 새누리당 제주 현장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왼쪽은 원희룡 제주지사.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19일 정부의 제주국제공항 용량 확장 계획과 관련해 "더 적극적인 사고로 여객 터미널 용량을 지금보다 연간 230만 명가량 늘리는 터미널 확장 계획을 빨리 확정해 착공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에 덧붙여 김 대표는 "제주공항은 제주도의 얼굴이자 대한민국의 얼굴"이라며 "새누리당은 제주공항 문제를 하나의 지방자치단체의 문제가 아니라 대한민국 전체의 문제로 인식하고 최선의 결과가 나올 때까지 계속 이 문제를 다루겠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제주시 제주특별자치도청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 "현재 진행 중인 (확장) 사업은 그야말로 '땜질식 미봉책'에 불과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11월까지 예정된 제주공항 확장 용역조사 중에서 현 터미널 확장 여부(에 대한 조사 종료)를 11월까지 할 게 아니라 늦어도 7월까지는 별도로 확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이밖에 김 대표는 "제주 농산물산업 육성 등 현안이 매우 많은데 새누리당은 제주도민의 처지에서 최선의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더욱 꼼꼼히 챙겨서 반드시 결과를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