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아, 완벽 추구 필라 여신으로 ... 필라테스S 커버 장식 
상태바
초아, 완벽 추구 필라 여신으로 ... 필라테스S 커버 장식 
  • 박홍규
  • 승인 2021.06.08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아가 웰니스 매거진 필라테스S 6월호 커버를 장식했다. 제2의 도약을 꿈꾸며 ‘삶의 소중한 순간’을 주제로 다양한 매력을 담아낸 것. 커버 화보에서는 다시 태어난 자신을 맘껏 축하해주는 시간을 비롯해 친구 같은 존재인 음악과 함께 누리는 여유, 자신의 몸과 마음에 오롯이 집중하는 모습 등을 다채롭게 만나볼 수 있다. 

초아는 유튜브 채널을 개설해 어쿠스틱 기타를 연주하며 완성한 커버 곡 ‘Girls Like You’를 선보이기도 했다. 초아는 “음악 공부도 하고 나만의 색깔을 찾아보고 싶어 일종의 ‘습작’ 같은 개념으로 시작하게 됐다”면서 “감사하게도 예상보다 많이들 찾아주셔서 요즘엔 시간이 조금 부족해 일단 기타 없이 노래 커버만 올리고 있다. 얼른 다시 연습해 좋은 모습을 드러내고 싶다”고 말했다. 

'아이돌로 활동하던 때는 어떤 기억으로 남아 있느냐'는 질문엔 “체력적으로 힘든 시기였지만 지나고 나니 즐거운 일이 많았다. 물론 당시엔 여유가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하나를 해도 꼼꼼히 잘 준비해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또 초아는 ‘완벽주의자’로 불렸던 면모를 나타내기도 했다. 이에 대해 “사실 난 ‘완벽’이란 단어와는 거리가 멀다. ‘완벽’을 지향하는 사람일 뿐이다. 다만 내가 바라는 ‘이상’에 가까워지려 노력하는 성향은 맞다”고 겸손하면서도 다부진 면모를 드러냈다. 

'‘초아’의 인생을 한 권의 책으로 봤을 때 지금 시기의 챕터엔 어떤 제목을 붙일 수 있을 것 같냐'는 질문엔 “’새로운 도약’ 혹은 ‘새로운 시작’이라고 붙여야 할 것 같다. 아이돌이란 타이틀을 떼게 됐으니 이젠 정말 잘하는 모습을 보여드릴 때가 됐다. 진정한 프로가 돼야 한다”고 힘차게 각오를 다졌다. 

걸그룹 선배이자 인생 선배로서 후배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 있느냐는 물음엔 “워낙 그 생활이 힘들다는 걸 알고 있으니 그냥 위로해 주고 싶다. 그래도 그 순간을 조금이라도 즐겼으면 한다. 작은 행복이 분명 아이돌 생활을 버티는 힘이 될 수 있을 것이다”란 따뜻한 말을 남기기도 했다.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