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샤를드골 공항, 입국 시 에볼라 검사 시행
상태바
파리 샤를드골 공항, 입국 시 에볼라 검사 시행
  • 김형훈
  • 승인 2014.10.16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랑스 일간지 르피가로가 파리 샤를 드골공항에서도 입국 시 에볼라 검사가 시행된다고 16일 보도했다.

파리 공항 당국은 18일부터 에볼라가 심각한 기니에서 오는 여객기 탑승객을 대상으로 에볼라 검사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프랑스 의료진이 비행기와 공항 터미널을 연결하는 탑승교에서 기다리고 있다가 여행객의 체온을 재 에볼라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다. 프랑스 이외에도 앞서 미국 뉴욕의 JFK 공항과 런던 히스로 공항이 입국 시 에볼라 검사를 하고 있다.

하지만, 이런 방식의 입국검사가 에볼라 감염자를 걸러내는데 한계가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에볼라의 잠복기가 최대 21일이기 때문에 입국검사 시 증상이 나타나지 않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