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베트남으로!' 스타필드 아쿠아필드 나트랑·푸꾸옥-'자주' 호치민 2호점
상태바
'신세계, 베트남으로!' 스타필드 아쿠아필드 나트랑·푸꾸옥-'자주' 호치민 2호점
  • 김윤미
  • 승인 2019.12.10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세계건설
신세계건설

'스타필드 아쿠아필드'는 나트랑과 푸꾸옥으로, '자주'는 호치민에 2호점을 내는 등 신세계가 베트남 진출에 한층 박차를 가한다.

먼저 스타필드의 대표적 휴양 레저시설인 ‘아쿠아필드’가 베트남에 진출한다. 신세계건설은 베트남의 리조트회사인 빈펄(VINPEARL)과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을 맺고 내년도에 베트남의 대표적 휴양지인 나트랑과 푸꾸옥에 아쿠아필드를 선보이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9일 오후 하노이에서 열린 계약 체결식에는 신세계건설 서화영 상무와 빈펄社 팜 띠 딴 흐엉(Phan Thi Thanh Huong) 부대표 등이 참석했다.

빈펄(VINPEARL)은 ‘베트남의 삼성’으로 불리는 베트남 최대 민간 기업인 빈(VIN)그룹의 리조트회사로, 신세계건설은 이번 계약을 계기로 향후 빈그룹이 운영하고 있는 호텔 및 쇼핑몰 등에 아쿠아필드를 입점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세계건설은 내년말 개장 예정인 빈펄의 나트랑과 푸꾸옥 리조트에 스타필드에 선보인 기존 아쿠아필드와 동일한 시설을 시공해 운영할 수 있도록 협력하는 대신 개장 후 10년 간 티켓 판매액의 일정 부분을 로열티로 받게 된다.

신세계건설은 설계 및 시공자문, 운영 매뉴얼, 직원 교육, 영업 및 마케팅을 지원하고, 빈펄은 시공 및 감리, 인허가, 전산개발 등을 맡아 개발할 예정이다.

빈그룹은 아쿠아필드의 고급스러운 인테리어와 주변의 자연경관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시설 등을 높게 평가했으며 한국과 베트남간 비슷한 국민 정서와 최근 베트남에 불고 있는 한류 열풍 등도 도움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두 회사는 베트남 개발을 맡게 될 공사업체를 신세계건설에서 지정하기로 합의, 신세계건설은 기존 스타필드 아쿠아필드 공사를 진행했던 국내 인테리어, 시공 협력업체들과 함께 베트남에 동반 진출할 계획이다.

양춘만 신세계건설 대표는 “수천 개의 리조트와 호텔을 운영하고 있는 빈그룹에서 먼저 아쿠아필드 도입을 제안한 것은 아쿠아필드가 해외에서도 통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준 것”이라며 “이번 베트남 진출을 시작으로 아쿠아필드가 글로벌 브랜드로 도약할 수 있도록 시설, 콘텐츠, 운영 등 모든 분야에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그런가하면 신세계인터내셔날 자주(JAJU)가 이달 7일 베트남 호치민에 2호점을 오픈하며 베트남 시장을 본격적으로 공략한다. 자주는 올해 6월 호치민 이온몰 탄푸점에 첫 번째 매장을 열며 해외 시장 개척에 시동을 걸었다.

이번에 오픈하는 매장은 호치민 최고 상권인 동커이(Dong Khoi) 중심에 위치한 빈컴센터(Vincom Center) 지하 2층에 120평 규모로 자리잡았다. 빈컴센터 동커이는 베트남뿐만 아니라 동남아시아 지역의 최신 트렌드를 보여주는 대표적 백화점으로 외국인과 관광객들이 가장 많이 찾는 쇼핑 명소다. 

자주는 첫 매장인 이온몰 탄푸점이 기대 이상의 실적을 내자 2호점 개점 준비를 서둘렀다. 현재 1호점 방문객수는 평일 5백명, 주말 평균 1천명으로, 목표 매출 대비 120% 이상의 실적을 올리고 있다고 브랜드 측은 밝혔다. 특히 20대 후반부터 30대 초반의 주부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고.

신세계인터내셔날에 따르면, 베트남은 한국에 비해 초혼 연령과 경제 활동 연령대가 낮아 자주 매장을 찾는 주 고객층의 90% 이상이 25~34세 여성이다. 구매력이 높고 트렌드에 민감한 이들 사이에서 자주의 품질과 디자인에 대한 입소문이 빠르게 퍼지면서 매출이 증가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특히 '자주'가 자리한 빈컴센터 지하 2층은 글로벌 생활용품, 침구, 헬스케어, 키즈, 카페 및 서점 등이 입점돼 있는 라이프스타일 전문층으로 2030세대 주부들이 가장 많이 방문하는 곳이다.

자주는 이들을 겨냥해 고품질의 주방 제품과 다양한 생활소품, 유아동 패션과 식기류 등을 중심으로 매장을 구성했다. 베트남 기후를 고려한 선풍기, 자외선 차단 잡화 및 의류와 최근 베트남의 소비 트렌드를 반영한 에어 프라이어, 반려동물 용품 등이 주력제품이다.

자주의 선풍기와 서큘레이터는 세련된 디자인과 기능성을 겸비해 올 여름 국내에서 큰 인기를 끈 상품으로 날씨가 더운 베트남에서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또, 자주에서 베트남 전용으로 제작한 ‘UV 컷 모자’는 1호점 오픈 당시 판매 두 달 만에 완판될 정도로 인기를 끈 제품으로 이번에는 제품 종류와 수량을 확대해 판매할 예정이다.

빠르게 변하고 있는 베트남 사람들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춘 제품들의 판매도 보다 강화한다. 외식 문화가 지배적이었던 베트남에서 최근 홈쿠킹이 새롭게 떠오르며 주부들 사이에서 가장 핫한 아이템으로 자리잡은 에어프라이어의 판매를 확대하고 개나 고양이를 키우는 1인가구의 증가에 따라 반려동물 용품도 새롭게 구성했다.

조인영 신세계인터내셔날 자주 사업부장은 “베트남 고객들은 구매력이 크고 라이프스타일 상품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다”면서 “아시아 문화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제작된 고품질의 상품과 현지 특화 제품 개발을 통해 시장 점유율을 빠르게 높여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윤미 기자 kdf@kdf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