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골GD' 양준일 "꿈 내려놓으니 꿈같은 현실이...쓰레기속 보석 찾아 간직"
상태바
'탑골GD' 양준일 "꿈 내려놓으니 꿈같은 현실이...쓰레기속 보석 찾아 간직"
  • 김윤미
  • 승인 2019.12.31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야말로 '난리'가 났다. '자고나니 스타가 됐다(첫 스타덤은 아니지만)' '하루아침에 인생이 바뀌었다'는 말이 이렇게 잘 어울릴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 '탑골GD' 양준일은 돌풍의 핵이 됐다. 

JTBC '슈가맨' 제작진이 이미 시즌1 시절부터 섭외의 공을 들였다는 양준일은, 그 시절 추억에 젖은 3040세대는 물론 밀레니얼세대까지 모니터앞에 불러들인 '온라인탑골공원'의 열풍과 무관하지 않다. 그를 가리키는 수식어가 '탑골GD'라는 건 우연이 아니다. 지나치게 시대를 앞서간 탓에 무려 30년 전임에도 트렌디하게까지 보이는 비주얼과 음악, 퍼포먼스까지. 

지난 6일 '슈가맨3' 방송은 멀리 미국의 식당에서 서빙을 하던 양준일의 인생을 단숨에 바꿔놨다. 짧은 시간에 미국생활을 정리하고 다급한 한국행을 이끌었고 2019년의 마지막날 두 차례의 팬미팅까지 성사되게 만들었다. 그리고 31일 서울 세종대학교 대양홀에서 열린 팬미팅 '양준일의 선물'에 앞서 기자간담회가 먼저 열렸다. 한 해의 마지막날임에도 많은 취재진들이 넓은 공연장을 가득 채웠고 시작전 박수도 터져나왔다. 

김이나 작사가의 소개로 수줍게 무대에 등장한 양준일은, 포토타임 짧은 컷컷의 순간에도 퍼포먼스를 연상케하는 특유의 포즈로 눈길을 끌었다. 

"정말 놀랐어요. 한 네다섯분 오실 줄 알았는데... 일주일전만해도 그냥 서버(Server)였기때문에 여러분들이 저를 보러 왔다는 것 자체가 좀 믿겨지지 않습니다. 대한민국을 굉장히 좋아했어요. 가수활동을 안할 때도 영어를 가르치면서 한국에 있었고 (미국으로) 돌아가고 싶지 않았어요. 어쩔 수 없이 미국에 갔을 땐 다시는 한국에 못돌아올 거라고 생각했어요. '슈가맨' 출연도 많이 망설였고 (녹화 후) 다시 미국에 왔을 땐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모르는 상태였어요."

매일매일 놀라고 새로 적응해...책-음반 통해 더 깊게 보여줄 것

방송의 위력, 아니 '슈가맨3' 양준일의 등장이 워낙 강렬했기에 미국에 돌아가 다시 서빙을 할 때 즉각적으로 반응이 왔다. 식당으로 계속 전화가 오고 손님들이 알아보고 결국 한국으로 다시 '소환'됐다. 

"한국으로 오는 비행기에서 스튜어디스, 기내 청소하는 분들까지 다 알아보셔서 '어, 이게 무슨 일이지?' 했어요. (이 놀라운 현실에) 그냥 매일매일 적응하고 있습니다. 근데 '적응이 좀 됐나?' 싶으면 오늘 같이 놀라운 일들이 또 일어나 요즘은 끊임없이 적응 중인 것 같습니다. 가까운 지인들도 저랑 비슷한 반응인 것 같아요. 아내도 제가 춤추고 노래하는 모습을 '슈가맨'에서 처음 봤으니까요."

'슈가맨3'가 방송된 지 불과 한 달도 되지 않았는데, 그 사이 양준일은 한국으로 돌아왔고 팬미팅도 열고 대기업 홈쇼핑 광고도 찍었다. 당장 앞으로의 활동계획이 궁금할 수밖에 없는 상황.

"제 머릿속에 있는 생각을 글로 표현해 나눌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에서 먼저 책을 준비하고 있어요. 제가 한 말에 관심을 많이 주셔서 좀 더 시간을 갖고 깊이 들어갈 수 있도록 진행중입니다. 또, 제 예전 음반이 중고시장에서 그렇게 고가로 팔린다고 해서 놀랐는데, 예전 곡들 다시 모아 재편곡 재녹음해서 팬들이 원하는 (실물)음반을 가질 수 있게 해드리고 싶어요."

새로 발매되는 음반에 예전곡 말고 새노래도 실릴 수 있을까? '신곡'에 대한 궁금증도 솟아난다. 

양준일은 "지금은 새로운 가사를 쓰는 것보다 예전곡을 다시 표현하고 싶다. 방송에서도 언급했듯 나는 음악을 목소리 10%, 나머지는 몸으로 표현하기에 지금은 이전 노래들, 가사들을 충분히 표현하고 싶은 마음이다. 그걸 한 다음에 새 노래를 하고 싶다"고 힘주어 말했다. 

힘든 일 있었지만 힘들 일만 있었던 거 아냐...한순간도 버릴 게 없어

양준일은 1991년 '리베카'가 담긴 첫 앨범을 내고 데뷔했다. 딱 두 장의 앨범을 내고 홀연 사라졌다가 2001년 V2라는 이름으로 '판타지(Fantasy)'를 발표한 후 가수 활동을 접었다. 작사-작곡까지 직접했던 싱어송라이터였기에 음악에 대한 미련이 컸을 법도 한데 공백이 길어도 너무 길었다.

"전에 방송에서도 말한 적이 있는데, 인생에서 원하는 것을 내려놓으면 현실을 받아들일 수 있는 마무리가 된다는. 저를 돌이켜봐도 10대때 20대때 뭘 원했었는지 기억이 안나요. 10대 20대 30대 40대 50대 원하는 게 다 다르기 때문에 아무리 간절히 뭔가를 원해서 그걸 갖는다해서 행복이 이뤄지는 건 아니라고 생각해요. 근데 (꿈을, 마음을) 내려놓았는데 뭔가 저절로 막 진행이 되면서 생각지도 못한 일이 일어난 거예요. 그래서 적응이 힘들기도 했어요. '꿈이 다는 아니고 미리 내려놓을 수 있으면 다른 새로운 게 들어올 수 있고, 그걸 수용할 수 있는 마음이 되면 마무리될 수 있다' 이렇게 생각했는데 상상도 못했던 일이..."

데뷔 후 불과 몇년 만에 활동을 접을 수밖에 없었고 한국이 좋아 계속 살고 싶었지만 미국으로 갈 수밖에 없었던 상황들. 스스로 '롤러코스터 같다'고 했을 만큼 양준일의 인생은 굴곡이 많았다. 

"힘든 일들이 있었지만 힘든 일만 있었던 건 아니에요. 대한민국에 있을 때도 또 미국에 살면서도 제 인생에서는 언제나 따뜻하게 저를 바라보고 대해주시는 몇 분이 있었고요. 그 분들이 띄엄띄엄 꼭 필요할 때 언제나 옆에 있어서 제 얘기가 슬프지만은 않았던 것 같아요. 좋은 추억들이 있었고 그걸 소중히 간직하고 싶어요. 이런저런 (안좋은) 해프닝들도 있었지만 그런 건 버리려고 해요." 

팬들이 남긴 온라인 댓글을 보면 '활동할 당시에 못알아봐서 미안하다' '당시 팬이었는데 궁금했다'는 내용이 눈에 많이 띈다. 이에 대해 양준일은 "팬분들이 제게 미안해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 저도 똑같이 미안하다. 그때는 떠날 수밖에 없는 상황이 있었고 팬들이 있는 지도 몰랐다. 좋은 일, 나쁜 일이 다 있었고 그런 걸 겪으면서 얻은 게 많다. 한 순간도 버리고 싶은 게 없다. '머릿속에 있는 쓰레기를 버린다'는 표현도 했었지만, 쓰레기 속에는 굉장히 소중한 보석이 있다. 그걸 찾는 게 중요하고 잃어버리지 않고 간직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연예활동 안해도 한국서 살고 싶다

양준일을 얘기할 때 '시대를 앞서간' 혹은 '30년의 세월을 거스른'이라는 표현이 많이 쓰인다. 세월의 흔적은 누구도 피해갈 수 없지만, 그 정도의 공백기를 가진 가수에게서 젊은 시절의 분위기를 이만큼 느끼기도 쉽지 않은 법이다. '꽃미모'를 자랑하는 비주얼, 예사롭지않은 춤사위가 여전히 화제다

그는 "서빙할 때 바쁜 날엔 하루 16킬로미터를 걷기도 하더라. 중간에 점심을 많이 먹으면 오후 일 하는데 방해가 돼서 소식을 했더니 더 이상 살이 찌지 않았다. 살이 안찌는 체질이기도 하다. 패션은 타고난 면도 좀 있는 것 같고(웃음) 스스로 내 몸을 잘 알아서 뭐가 어울릴지 눈에 들어오는 것도 있다"는 말로 비결을 대신했다. 

어린시절 '롤모델'로는 마이클 잭슨과 함께 엘튼 존을 언급했다. 양준일은 "마이클 잭슨을 좋아했지만 공연은 딱 1번 봤는데, 엘튼 존 공연은 1년에 한 번씩 갔다. 엘튼 존과 콤비인 버니 토핀의 가사를 좋아했다. 음악을 가사 위주로 듣는다. 마음을 달래줄 수 있는 노래, 가사가 큰 역할을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중장기적 계획과 관련해서는 "연예활동을 안해도 한국에서 살고싶다"는 바람을 강하게 드러내기도 했다. 끝으로 '탑골GD'라는 수식어에 대한 소감도 덧붙였다. 

"지드래곤이 어떻게 느낄 지는 모르지만 저는 좋습니다(웃음). 혹시라도 '감히 톱에 있는 지디와 비교해? 지디를 붙잡고 올라가려고 해?' 하는 팬들이 있을 수도 있는데, 저를 싫어하는 분이라도 저를 개인적으로 한 번 만나보면 마음이 바뀔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합니다."

사진=위엔터테인먼트

김윤미 기자  kdf@kdf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