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코로나19 심각한 주는 개학 미뤄야"
상태바
트럼프 "코로나19 심각한 주는 개학 미뤄야"
  • 허남수
  • 승인 2020.07.24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의 재확산이 심각한 일부 주에서는 가을 학기 개학을 연기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힌 뒤 "이러한 주에서는 주지사가 통계에 근거해 개학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만, 코로나19 확산이 심하지 않은 주에서는 "학교 수업 재개를 위해 적극적으로 준비해야 한다. 학생들의 학업 성취도와 급식, 심리 상담 등을 위해 개학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학생들의 경우 코로나19로 중증 상태로 빠지거나 사망하는 비율이 적다면서 전면적 개학을 촉구해 왔다.

허남수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