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최측근 안보보좌관 코로나19 확진…유럽 순방때도 마스크 미착용
상태바
트럼프 최측근 안보보좌관 코로나19 확진…유럽 순방때도 마스크 미착용
  • 허남수
  • 승인 2020.07.28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캡처
사진=SBS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최측근인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블룸버그통신은 27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오브라이언 보좌관이 지난주 후반부터 백악관 출근을 하지 않고 있다.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가족 행사에 다녀온 뒤 코로나 감염 증상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자가격리 중이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이 언제 마지막으로 트럼프 대통령과 접촉했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브라이언 보좌관과 최근에 만나지는 않았다"고 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지금까지 확진 판정을 받은 미국 행정부 당국자 중 최고위급으로 국가안보회의를 총괄하는 인물이다. 그는 최근까지 영국, 프랑스, 독일 등 유럽을 방문해 고위 인사들을 만났지만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다.

허남수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