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에 1억 벌던 임채무, 아내와 공중화장실서 1년 살아
상태바
한 달에 1억 벌던 임채무, 아내와 공중화장실서 1년 살아
  • 박홍규
  • 승인 2021.01.31 2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N ‘더 먹고 가’ 13회 임채무 편, 31일(오늘) 오후 9시 20분 방송!

배우 임채무가 “전성기 시절 한 달에 1억원을 벌었다”는 깜짝 고백과 함께 ‘돈’에 대한 남다른 소신을 밝혀 감동을 자아낸다.

임채무는 31일 밤 9시 20분 방송하는 MBN 푸드멘터리 예능 ‘더 먹고 가(家)’ 13회의 게스트로 출연, 평창동 산꼭대기 집에서 임지호-강호동-황제성과 따뜻한 ‘칭찬 밥상’을 함께 한다.

올해로 48년차 배우인 임채무는 1980년대를 풍미한 원조 꽃미남 스타이자 30년 넘게 어린이들을 위한 놀이동산을 운영해오고 있는 CEO다. 이에 강호동은 1984년에 방영돼 시청률이 70%에 육박했던 임채무 주연의 드라마 ‘사랑과 진실’을 언급하며, “그 당시 인기가 어느 정도였느냐?”라고 묻는다. 

임채무는 “광고, 행사, 야간업소까지 뛰면서 한 달에 1억원까지 벌었다”며 “그때 서울의 아파트가 한 채에 200~300만원 정도였다”라고 설명한다. “돈 쓸 시간이 없어서 순식간에 큰 돈을  모았다”는 그는 이후 어린이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사비를 털어 놀이동산을 만들었다고.

하지만 놀이동산 운영이 어려워지자 임채무는 “아파트 두 채를 마저 팔고, 나중엔 아내와 함께 놀이동산 내 공중화장실에서 1년을 지냈다”고 밝힌다. 그럼에도 임채무는 “아름다운 추억이었다”며 “지금 집에 들어와 산 지 1년 됐는데 그때가 그립다”고 회상한다.

나아가 그는 “죽기 전에 딱 1만9000원만 있으면 좋겠다”라며, 그에 대한 이유를 설명해 ‘임강황 삼부자’를 감동케 한다. 임채무의 ‘돈’에 대한 남다른 소신, 그를 위한 임지호 셰프의 특별한 ‘칭찬 밥상’은 31일 밤 9시 20분 MBN ’더 먹고 가’ 13회에서 만날 수 있다.

사진 제공=MBN ‘더 먹고 가’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