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 경기 여주시 16일 새벽 1시 43분경 진도 2.2 지진 발생...2021년도 한반도 지진 규모 6위 해당
상태바
기상청, 경기 여주시 16일 새벽 1시 43분경 진도 2.2 지진 발생...2021년도 한반도 지진 규모 6위 해당
  • 민병권
  • 승인 2021.04.16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상청이 경기도 여주시 동쪽 7km 지역에서 진도 2.2 지진이 발생했다고 16일 밝혔다. 진앙지는 북위 37.29˚N 동경 127.71˚E이며 오차범위는 ± 0.7 km이다. 

경기도 여주시 동쪽 7km 지역에서 지진이 발생했다.

오늘(16일) 발생한 지진은 2021년도 한반도 발생 지진 규모 6위에 해당하며, 남한 발생 기준 4위이다. 올해 한반도 지진 발생 횟수는 모두 12번이다. 

한반도에서 발생한 역대 가장 강력했던 지진은 2016년 9월 12일 경북 경주시에서 발생한 진도 5.8의 지진이다. 당시 기와가 떨어지고 시멘트 담벼락이 붕괴되는 등 피해 규모도 심각했었다.

지진이 발생하면 차량이동을 자제하고 신속하게 운동장이나 공원 등 넓은 공간으로 대피해야한다. 실내에 있을 경우에는 탁자 아래로 들어가 몸을 보호하고, 탁자 다리를 꼭 잡아야 한다. 흔들림이 멈추면 전기와 가스를 차단한 후 신속히 밖으로 대피해야 한다. 엘리베이터는 절대 사용하지 말아야 한다. 

다음은 행정안전부가 제공한 지진발생 시 상황별 행동요령이다.

사진=행정안전부, 기상청

민병권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