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골프 클럽 시장 36%↑여성용 52%↑성장 ... GfK 조사, 야마하 젝시오 테일러 혼마 등
상태바
2021년 골프 클럽 시장 36%↑여성용 52%↑성장 ... GfK 조사, 야마하 젝시오 테일러 혼마 등
  • 이정미
  • 승인 2021.07.23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상반기 국내 골프 클럽 오프라인 시장 2960억원 규모, 2020년 대비 36% 성장
여성용 클럽 매출 52% 성장, 남성용 클럽 성장률 29% 압도
야마하·젝시오·테일러메이드·혼마 등 ‘빅4’ 브랜드로 집중 두드러져

코로나19 특수로 2021년 1~6월 국내 골프 클럽 시장이 모든 품목 고르게 큰 폭으로 성장하며 골프 시장 호황을 증명하고 있다. 글로벌 시장 정보 기업 GfK에 따르면 국내 오프라인 매출 기준 올 상반기 골프 클럽 시장은 2960억원 규모를 기록했다. 이는 2020년 3~4월 코로나19 확산세에 따른 소비 위축으로 판매가 정체됐던 2020년 상반기와 비교해 36% 성장한 규모다. 2020년 5월부터 시작된 코로나19 특수가 올 상반기까지 계속 이어지는 모양새다.

클럽 타입별로 보면 유틸리티 우드가 가장 높은 성장률을 나타냈다. 유틸리티 우드는 지난해와 비교해 52% 성장했다. 시장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아이언 세트와 드라이버도 각각 35%, 32%의 성장률을 나타냈다.

시장에서 가장 돋보이는 점은 바로 여성용 골프 클럽의 높은 성장세다. 여성 골퍼 수의 증가세를 증명하듯, 여성용 골프 클럽 시장 규모는 2020년 상반기 대비 52% 성장해 남성용 시장 성장률인 29%를 훌쩍 넘었다. 이에 여성용 시장의 비중이 2020년 30%에서 33%로 3%p 높아졌다.

주요 브랜드로의 집중도 더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여러 여성 골퍼의 선택을 받은 야마하, 젝시오, 테일러메이드, 혼마 4개 브랜드의 올 상반기 여성용 골프 클럽 판매 금액은 2020년 상반기와 비교해 72%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전체 여성용 시장 성장률인 52%보다 20%p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 이에 톱 4 브랜드의 시장 점유율은 2020년보다 8%p 상승한 67%를 차지하는 등 여성용 클럽 시장 내 입지를 견고히 하고 있다.

골프 클럽 시장의 성장은 골프 전문 체인점을 중심으로 일어나고 있다. 주요 체인점들이 공격적으로 매장 수를 늘리며 규모를 확장했다. 개인 매장과 비교해 높은 인지도와 접근성으로 신규 골퍼 유입이 늘어나면서 골프 클럽 시장에서 체인점의 판매 비중이 점차 증가하고 있다.

GfK 현병환 연구원은 “코로나19에 따른 야외 활동 제한으로 상대적으로 활동 제약이 없는 골프에 입문하게 된 신규 골퍼들의 장비 수요가 많았다"며 "또 해외로 가지 못한 기존 골퍼들의 장비 교체 수요가 이어지면서 2021년 상반기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고 하반기 역시 성장세는 이어 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사진 GfK 르꼬끄 면세뉴스DB 

이정미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