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주사기 이물질 인체 주입 가능성 굉장히 낮아"
상태바
정은경 "주사기 이물질 인체 주입 가능성 굉장히 낮아"
  • 김상록
  • 승인 2021.04.19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TV 캡처
사진=KTV 캡처

최근 코로나19 백신접종용 국산 '최소 잔여형(LDS)' 주사기에서 이물질이 발견된 가운데,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해당 이물질이 인체에 주입됐을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강조했다.

정 청장은 19일 정례 브리핑에서 "문제가 된 주사기로 접종을 시행하지는 않았다"며 "주사기의 바늘 굵기가 매우 가늘기 때문에 그런 이물질이 주입됐을 가능성은 굉장히 낮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물질에 따른 이상반응 가능성과 관련해선 주사 부위에 염증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 청장은 "해당 사례에 대해서는 아직 확인된 바가 없다"고 했다.

보건 당국은 현재 이물질 신고 21건과 관련된 제품을 전량 수거 조치했고 품질 및 생산공정 개선을 진행 중이다. 또 계속 모니터링을 강화하겠다고 설명했다.

LDS 주사기는 버려지는 백신을 최소화하기 위해 피스톤과 바늘 사이의 공간이 거의 없도록 제작된 특수 주사기로 국내 업체들이 개발했다. 해당 주사기를 사용하면 코로나19 백신 1병당 접종인원을 1∼2명 늘릴 수 있어 주목을 받았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