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하이브리드 드론' 제주소방안전본부 공급
상태바
대한항공, '하이브리드 드론' 제주소방안전본부 공급
  • 이인상
  • 승인 2021.06.16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 2시간 운행… 고해상도 영상 촬영 가능

대한항공이 자체 개발한 ‘하이브리드 드론’ 2대를 제주소방안전본부에 공급했다고 15일 밝혔다.

국내 무인기 분야에서 선도업체로 꼽히는 대한항공은 제주소방안전본부와 ‘소방전술용 드론 사업’ 계약을 하며 영역 확장에 나섰다. 

이번에 공급한 하이브리드 드론은 대한항공이 2016년부터 개발해왔으며, 내연기관과 배터리를 결합한 하이브리드 엔진을 장착했다.

또한 다양한 환경에서 임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성능을 2배이상 향상시켜, 최대 비행고도 500m, 속도는 72km/h에 다다르고, -20~45℃의 온도에서도 정상 운영할 수 있다. 특히 초속 14m의 바람에도 견딜 수 있도록 내풍성을 높여 바람이 강한 제주지역에 적합하다는 평가다.

대한항공이 제주소방안전본부에 공급하는 하이브리드 드론은 날개를 접었다 펼 수 있는 폴딩암 방식이며 연료탱크 또한 효율적으로 개선해 기존 모델보다 비행 준비시간이 크게 단축되고 편의성도 향상됐다. 아울러 전자광학(EO) 및 적외선(IR) 카메라로 고해상도 영상을 촬영하고 실시간 전송을 통해 정확한 현장 확인이 필수인 소방업무에 활용도가 높다.

제주소방안전본부는 대한항공의 하이브리드 드론을 기 운영 중인 사고관리시스템과 연계해 사고·화재 현장 실시간 모니터링 및 구조대 접근이 어려운 지역의 실종자 수색 등의 용도로 활용할 예정이다. 제주 지역의 안전사고 예방을 강화하기 위해 비가시권 원격모니터링 체계도 구축할 계획이다.

대한항공은 "부산시와 해·공군에 하이브리드 드론을 공급해 활용성을 이미 검증 받은 바 있다"며 "향후 산림청·경찰을 비롯한 공공기관 및 플랜트 산업체 등 다양한 현장에서도 활용할 수 있도록 추진 중이며 해외 시장도 적극 개척 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사진=대한항공

이인상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