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협력사, '코로나19 극복' 위해 상생협력 강화
상태바
LG전자-협력사, '코로나19 극복' 위해 상생협력 강화
  • 김상록
  • 승인 2020.02.24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 김태용 동반성장담당이 상생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LG전자 김태용 동반성장담당이 상생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LG전자가 코로나19로 인해 협력사가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상생협력을 강화한다.

LG전자는 24일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한 협력사 (주)유양디앤유에서 간담회를 갖고 상생방안을 발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진홍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 상근부회장, LG전자 이시용 구매경영센터장, LG전자 주요 협력사 대표들이 참석했다.

LG전자는 코로나19가 협력사의 원재료 수급과 조업에 미치는 영향을 수시로 확인하며 마스크 공급, 항공 운송비 지원 등 협력사가 필요로 하는 부분을 지원하고 있다.

또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해외에 있는 협력사들이 국내로 돌아오거나 국내 생산을 확대할 경우 생산성 향상을 위한 컨설팅, 무이자 자금, 구매물량 보장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자금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는 무이자 혹은 저금리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한다.

LG전자는 지난해 400억 원 규모였던 무이자 자금을 올해 550억 원으로 확대한다. 자금을 지원하는 일정도 지난해보다 4개월 앞당겨 이달 내에 진행해 협력사가 설비 투자, 부품 개발 등을 차질없이 이어가도록 할 계획이다. 기업은행, 산업은행 등과 함께 저금리 대출을 위한 2,000억 원 규모의 상생협력펀드도 운영하고 있다.

LG전자 이시용 구매경영센터장은 "협력사가 안정된 경영을 바탕으로 사업 경쟁력을 높이는 것이 상생의 핵심"이라며 
"협력사가 최고 수준의 제조 역량을 확보하고 유지할 수 있도록 신속하고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