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아반떼 ‘2021 북미 올해의 차’ 수상
상태바
현대 아반떼 ‘2021 북미 올해의 차’ 수상
  • 민병권
  • 승인 2021.01.12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는 11일(현지시각) 열린 ‘2021 북미 올해의 차(NACTOY, The North American Car, Truck and Utility Vehicle of the Year)’ 온라인 시상식에서 현대 아반떼(현지명 : 엘란트라)가 ‘북미 올해의 차’ 승용차 부문에 최종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북미 올해의 차를 수상한 현대 아반떼(현지명 엘란트라)

 

‘2021 북미 올해의 차’ 승용차 부문에는 현대 아반떼, 제네시스 G80, 닛산 센트라가 최종 후보로 올랐고 아반떼가 최종 선정됐다.

북미 올해의 차 관계자는 “세단 라인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차량”이라며 “파라메트릭 다이나믹스 테마를 적용한 혁신적인 디자인, 디지털 키와 같은 첨단 편의사양, 연비 등을 높이 평가했다”고 언급했다.

현대차 아반떼가 올해의 차(2012)를 수상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이번 수상으로 현대차는 5번째 올해의 차를 수상했다.

사진=현대차

민병권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