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업계 최초 '카카오톡 주문하기' 배달 개시...7개 점포 실시 후 연내 全점포
상태바
GS25, 업계 최초 '카카오톡 주문하기' 배달 개시...7개 점포 실시 후 연내 全점포
  • 박주범
  • 승인 2020.05.18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가 유통 업계 최초로 카카오와 손잡고 이달 18일부터 ‘카카오톡 주문하기’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1만4천여 오프라인 플랫폼을 구축한 GS25가 월 4500만 이용자를 보유한 모바일 플랫폼 카카오와 제휴를 맺고 언택트 소비 시장 내 편의점 배달 서비스 영역 확장에 나선 것이다.

카카오톡 주문하기 서비스가 도입된 GS25는 △강남 △역삼 △서초 △신촌 △건대 △관악 △부평 등 수도권 주요 상권 내 위치한 7개 점포다.

이를 통해 주문 가능한 상품은 프레시푸드, 가정간편식, 음료, 생활용품, 1+1 행사 상품 등 350여종이며 카카오톡 주문하기 채널을 친구 추가하거나 더보기 탭의 주문하기 메뉴를 통해 이용 가능하다.

역삼, 강남에 위치한 2개 GS25는 24시간 내내, 이외 5개 GS25에선 오전 11시부터 오후 11시까지 카카오톡 주문하기 서비스를 제공하며 최소 주문 가능 금액은 1만원, 기본 배송비는 3000원이다. 

주문 중계 및 배달은 물류 스타트업 바로고가 맡는다.

GS25는 카카오톡 주문하기 서비스를 연내 전국 점포로 확대 할 계획이다.

GS25는 요기요와 손잡고 10여점의 GS25에서 시범 운영했던 배달 서비스를 올해 3월 전국으로 확대했고 현재 배달 서비스를 운영하는 GS25는 2000여점까지 늘어났다.

사진=GS25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