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K-젤리’, 글로벌 공략...중국-베트남 올해 5천만 개 돌파
상태바
오리온 ‘K-젤리’, 글로벌 공략...중국-베트남 올해 5천만 개 돌파
  • 박주범
  • 승인 2020.08.27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리온은 ‘마이구미’와 ‘왕꿈틀이’, ‘젤리밥’이 중국과 베트남 양국에서 올해 7월까지 누적판매량 5000만 개를 돌파했다고 27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30%이상 상승한 것으로, 오리온 젤리가 꾸준히 글로벌 시장에서 브랜드 위상을 높여가고 있다.

오리온 젤리는 2016년부터 해외시장에 진출하기 시작했다. 중국 시장에 2016년 왕꿈틀이(현지명, 뉴뉴따왕 扭扭大王)를 출시한 이후 젤리밥 (현지명, 요요따왕 游游大王)과 마이구미(현지명, 궈즈궈즈 果滋果姿)등을 지속적으로 선보여왔다. 지난해부터는 베트남에서도 마이구미를 내놓으며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현지 젤리 시장을 조기에 선점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중국에서는 특히 마이구미가 2018년 출시 이후 매년 60%이상 크게 성장하며 시장 진입 초기임에도 불구하고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두고 있다. 베트남에서도 마이구미와 왕꿈틀이 등이 식품 안전에 민감한 주부들 사이에서 아이들 간식으로 좋은 평가를 얻고 있다. 현지 시장에서 제품에 대한 신뢰도가 높은 만큼, 다양한 브랜드 라인업을 선보이며 시장 점유율 확대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오리온 관계자는 “오리온 젤리가 해외에서 글로벌 제품들과 경쟁하며 현지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며 “해외의 젤리시장을 지속적으로 확장해나가는 한편, 국내에서는 여러 가지 새로운 젤리 제품들을 시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진=오리온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