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앞둔 日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확진자만 1200명에 달해 우려...전문가 "앞으로 확대 예상된다"
상태바
도쿄올림픽 앞둔 日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확진자만 1200명에 달해 우려...전문가 "앞으로 확대 예상된다"
  • 이태문
  • 승인 2021.04.01 0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7월 도쿄올림픽 개최를 앞둔 일본의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확진자가 1200명에 달한 것으로 밝혀졌다.

아사히(朝日)신문은 일본 후생노동성 집계에 따르면 30일까지 감염력이 강력한 변이 바이러스 확진자가 1200명에 달했다고 전했다.

앞주보다 408명이 더 늘어난 수치로 갈수록 증가세가 가속화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후생노동성의 전문가 모임은 31일 "앞으로 감염 확대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지난 15~21일에 발생한 변이 바이러스 확진자 수는 382명이었으며, 효고(兵庫)현이 128명으로 가장 많았다.

일본의 광역자치단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들 가운데 5~10% 가량을 변이 바이러스 PCR검사를 실시해 양성 반응을 보인 경우를 집계하고 있다.

실제로는 집계된 수치보다 훨씬 많은 사람들이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됐을 가능성이 높아 일본 정부는 40%까지 검사율을 높일 방침이다.

글 = 이태문 도쿄특파원 gounsege@yahoo.co.jp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