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준영 의원, 현안해결·공약 달성 적극 행보 이어가..."지역현안 차질없게 추진"
상태바
배준영 의원, 현안해결·공약 달성 적극 행보 이어가..."지역현안 차질없게 추진"
  • 박주범
  • 승인 2021.06.08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재부에 백령공항 예타 선정, GTX-D 반영 등 요청
해수부에 어촌뉴딜 300사업 선정, 서북도서 야간운항 개선

배준영 국회의원(인천 중구·강화군·옹진군, 국민의힘)이 지역 현안 해결과 총선 공약 달성을 위해 정부 세종청사 기획재정부와 해양수산부를 직접 찾아 2022년도 국비 반영을 요청하는 등 지역민을 위한 적극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8일 배 의원은 최상대 기획재정부 예산실장을 만나 ▲백령공항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 선정 ▲제2공항철도 및 GTX-D(Y자노선)의 ‘제4차 국가철도망계획’ 반영 ▲공항철도 환승요금제 국비 지원 ▲정주생활지원금 20만 원 인상 ▲영종~신도 평화도로 건설 100억 원 ▲국지도84호선(길상~선원) 개설 49억 원 ▲해양환경정화선 건조 지원 98억 원 ▲가축질병 검사 실험실(BL3) 건립 25억 원 반영 등을 요청했다. 

배준영 의원(오른쪽)은 해양수산부 관계자들에게 '어촌뉴딜 300사업', '서북도서 야간운항 개선' 등 지역 현안들에 대해 적극 협력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어 최현호 해양수산부 어촌양식정책관 겸 어촌어항재생사업기획단장을 찾아 ▲올 9월 ‘어촌뉴딜 300사업’ 공모에 신청할 중구 덕교항·예단포항, 강화군 외포항, 옹진군 두무진항·고봉포항·문갑리항·승봉리항 등이 선정될 수 있도록 적극 검토를 요청했다. 

김창균 해양정책관에게는 ▲2024년 개관 예정인 중구 북성동 ‘국립인천해양박물관’의 8월 착공과 2023년 준공을 위한 안정적 예산 확보 등을 당부했다.

또 전재우 해운물류국장에게는 ▲서북도서 야간운항 제한 개선 및 항로 직선화 ▲인천~백령항로 대형여객선 도입을 위한 국비 지원 ▲’백령~중국 국제항로 개설‘이 제27차 한·중 해운 회담 의제로 채택될 수 있도록 건의해줄 것을 요청했다.

배 의원은 인천지방해양수산청 고시 '서북도서 선박운항 규정'에 따른 ‘서북도서 운항선박의 야간운항 금지 및 운항항로 좌표 고정’ 문제를 지적하며, “야간운항 금지로 도서민의 생업과 지역관광산업에 지장이 많고, 우회항로 운항에 따른 여객선 운항시간 증가와 이용객 불편도 큰 만큼 관련 조항의 개정 등을 통해 야간운항 제한을 완화해야 한다”고 강력히 건의했다.

배준영 의원은 “1년 전 총선에서 중구·강화군·옹진군 주민들이 저를 국회로 보내주신 만큼 앞으로도 지역 현안을 면밀히 살펴 차질 없이 추진되도록 관련부처 등과 긴밀하게 협의하고 적극 촉구하겠다”고 밝혔다.

사진=배준영 의원실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