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아이 성착취물 제작 최찬욱 "트위터 노예 놀이보고 호기심에 시작"
상태바
남자 아이 성착취물 제작 최찬욱 "트위터 노예 놀이보고 호기심에 시작"
  • 김상록
  • 승인 2021.06.24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YTN 캡처
사진=YTN 캡처

미성년자를 대상으로 성착취 영상을 제작하고 유포한 혐의를 받는 최찬욱(26) 씨가 24일 얼굴을 공개했다. 그는 "트위터에서 노예와 주인 놀이를 보고 호기심에 시작했다"고 밝혔다.

최 씨는 이날 오전 대전 둔산경찰서 유치장에서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범행 대상을 남자 아이들로 특정한 이유가 뭐냐", "범행 목적이 뭐냐"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피해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선처를 바라는게 아니다. 그리고 대전에 계신 저희 가족 친척분들, 공인중개사 동기, 형님들한테 실망시켜드려서 죄송하다"고 답했다.

이어 "억울한 점은 없다"며 "5년 전에 우연하게 트위터를 시작하게됐다. 수 많은 사람들이 노예와 주인 놀이를 하는것을 보고 호기심으로 시작했고 지금 여기까지 오게됐다. 더 심해지기 전에 어른들께서 구해주셔서 성실하게 수사에 임할 수 있게 됐다. 그 점 너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최 씨는 이후 마스크를 직접 벗은 뒤 "저 같은 사람을 이렇게 존중해주시는분이 계셔서 정말 감사하다. 성실히 수사에 임하겠다"고 했다.

최 씨는 2016년 5월부터 최근까지 5년 동안 SNS를 통해 알게 된 남자아이들의 성착취물을 제작하거나 온라인에 있는 미성년자 음란물을 내려받아 보관한 혐의 등으로 지난 16일 구속됐다.

그는 휴대전화 등에 성착취 사진과 영상 등 7000여개를 저장했으며, 현재까지 남성 아동·청소년 피해자만 67명으로 파악되고 있다. 또 미성년자 3명을 직접 만나 신체 일부를 만지고 유사 강간을 하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