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공사-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미래형 스마트 화물터미널 구축 업무협약 체결
상태바
인천공항공사-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미래형 스마트 화물터미널 구축 업무협약 체결
  • 황찬교
  • 승인 2021.06.29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공항 화물터미널에 무인로봇,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4차 산업 신기술을 활용한 지능화·자동화 프로세스 등 미래형 항공화물 인프라가 구축될 전망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김경욱)는 인천공항 화물터미널에 미래형 항공물류 프로세스 도입 및 테스트 베드 구축을 위해 29일 공사 회의실에서 대한항공(사장 우기홍) 및 아시아나항공(대표 정성권)과 '미래형 스마트 화물터미널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을 바탕으로 공사는 화물터미널을 운영하고 있는 양대 국적항공사(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와 스마트 항공물류 운영모델 및 테스트 베드 구축 등 협업을 강화함으로써, 2024년 경 무인로봇,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4차 산업 신기술이 적용된 세계 최초의 스마트 화물터미널 운영모델을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인천공항 화물터미널은 '수도권 신공항 민자유치사업 기본계획(1995년)'에 따라 2001년 인천공항 개항 이후 현재까지 국적 항공사가 민자사업 방식으로 운영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전자상거래, 의약품 등 신성장·고부가가치 항공화물의 물동량이 지속 증가하는 등 항공물류산업의 패러다임 변화가 가속화되는 상황에서 이와 같은 트렌드 변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이와 같은 노력을 바탕으로 공사는 지난 4월 항공화물 신성장 동력 발굴을 위한 사업다각화 추진계획을 수립했으며, 동 추진계획에 따라 미래형 스마트 화물터미널 인프라 구축을 위해 이날 양대 국적항공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게 됐다. 이 외에도 공사는 최신 항공화물 트렌드 변화에 적기 대응하고 의약품, 신선화물 등 온도 민감 화물의 물동량 창출 및 마케팅 강화를 위해 인천공항 화물터미널 내에 콜드체인 거점을 구축하고 관리체계를 강화하고 있다. 

특히 오는 9월 공사는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남측에 동북아 지역 최초로 벨리 화물 전용 신선화물 처리 시설의 구축을 완료할 예정이며, 신선화물 국제인증 획득 등 항공화물 운송 표준화와 콜드체인 화물 전용 터미널 개발도 추진할 계획이다.  

김경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은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바탕으로 대한민국의 관문 인천공항에 4차 산업 신기술에 기반한 미래형 스마트 항공화물 인프라를 선제적으로 구축함으로써 항공물류 분야 글로벌 표준을 선도하고 국가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해나갈 계획"이라며 "항공사와의 협업을 바탕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한 인천공항의 항공물류 경쟁력을 한층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사진=인천공항공사

황찬교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