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카페 사적모임 축소 검토…방역패스 유효기간 6개월 설정 [코로나19, 29일]
상태바
식당·카페 사적모임 축소 검토…방역패스 유효기간 6개월 설정 [코로나19, 29일]
  • 김상록
  • 승인 2021.11.29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이달 초 위드코로나를 선언한 뒤 코로나 확산세가 점점 늘어나는 가운데, 방역당국이 식당 및 카페 등의 사적모임 인원 축소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정부는 29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를 개최하고 코로나19 예방접종 진행상황 및 접종률 제고방안, 코로나19 치료제 도입 및 활용방안, 고연령층 추가접종 이행상황 및 추진방안, 학교의 방역강화 및 청소년 백신 접종률 제고 방안 등을 발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식당·카페 사적모임 규모를 축소하고 새 변이인 오미크론의 국내 유입 철저 관리, 요양병원·시설 등 감염취약시설 PCR검사 강화 방안 등이 논의됐다. 사적 모임 규모 축소 여부는 의견 수렴 절차를 거쳐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코로나19 백신 기본접종 완료자는 백신을 맞은 지 6개월이 지나면 추가접종을 해야한다. 방역패스 유효기간은 12월 20일부터 시행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에서 "특별방역대책의 핵심은 백신접종"이라며 "3차 접종이 추가접종이 아니라 기본접종이며 3차 접종까지 맞아야 접종이 완료되는 걸로 인식을 전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