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 예리, 나홀로 크리스마스 파티 "레드-메리 X-mas"  
상태바
레드벨벳 예리, 나홀로 크리스마스 파티 "레드-메리 X-mas"  
  • 박홍규
  • 승인 2021.11.30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걸그룹 레드벨벳 막내 예리가 크리스마티 파티 분위기의 발랄 화보를 선보였다. 예리는 화보에서 ‘나 홀로 파티’ 콘셉트에 맞추어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스타일링을 보여준다. 또 예리는 발랄한 느낌의 타탄체크 원피스부터 황금빛 벨벳 슈트까지 개성 있는 룩을 착용, 연말의 파티 무드가 느껴지는 비주얼을 완성했다.  

‘레드벨벳’이 아닌 연기자 예리
올해 tvN '드라마 스테이지 2021-민트 컨디션'과 웹드라마 '블루버스데이'를 연이어 선보이며 연기자로서의 길을 열어둔 예리는 “처음 하는 일이라 욕먹을 각오를 하고 시작했는데 반응이 좋아 신기했다. 그전까지 저 자신에게 조금은 냉정했는데 이제는 수고했다고 말해주고 싶다”라며 뿌듯한 마음을 드러내었다. 

더불어 예리는 “순간에 집중하면 원하는 결과물을 얻을 수 있다는 게 연기의 가장 큰 매력이다. 체력적으로도 정신적으로도 힘들었는데, 자꾸 빠져들게 되더라”라며 연기에 대한 열정을 드러내기도. 다음에 하고 싶은 역할에 대해 묻자 “몇 년 뒤에는 교복이 안 어울릴 나이가 될 테니 학생 역할을 한 번은 더 해보고 싶다. 장르물은 워낙 좋아해서 기회만 되면 계속해보고 싶다. 타임리프물은 해봤으니 아예 시대를 초월한 사극은 어떨까?”라며 연기에 대한 진심을 말했다.  

레드벨벳의 막내였던 예리는 스스로에 대한 깊은 고민과 함께 눈에 띄게 성장하고 있다. 예리는 “최근 많이 달라졌다는 걸 스스로도 느낀다. 몇 년 사이 좋은 쪽으로 변한 것 같다. 친구들에게도 예전과 달리 좀 더 건강하고 활기차졌다는 말을 종종 듣는다”라며 작고 소소한 것에서부터 행복을 찾는 ‘소확행’으로 마인드를 바꾸려 했다는 노력을 전했다. 

'아직은 스물넷이라는 숫자가 멀게만 느껴지지만 ‘스물넷 만의 좋은 일이 생기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는 예리는 어릴 적부터 다양한 사람을 만나면서 또래보다 성숙하고 깊은 생각을 가지고 있다. 앞으로의 예리에게 영향을 끼칠 사람을 묻자 그녀는 “보기만 해도 행복하고 편안한 사람과 늘 함께하고 싶다. 스스로 편안함을 발산하는 사람이 멋지다고 생각한다”라며 ‘산타 할아버지’ 같은 사람이 좋다고 대답했다. 화보는 뷰티쁠 12월호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뷰티쁠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