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전복 양식장 통째 매입해 골라골라~ '적자 전복 위한 묘안?'
상태바
이마트, 전복 양식장 통째 매입해 골라골라~ '적자 전복 위한 묘안?'
  • 박홍규
  • 승인 2020.02.20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마트가 양식장의 전복을 통째로 사들이는 매입 방식 변경을 통해 전복 가격을 30% 낮춘다. 이마트는 20일부터 26일까지 '전복 골라담기' 행사를 열고 정상가 100g 5700원인 전복을 신세계 포인트 회원을 대상으로 34%저렴한 3762원에 판매한다. KB국민카드로 결제 시 10% 추가 할인된 3386원에 구매할 수 있다.

이마트 바이어는 이번 행사를 준비하기 위해 완도 20여개 전복 양식장에서 약 60t의 물량을 준비했다. 행사의 가장 큰 특징은 기존 소.중.대.특 크기별로 판매하는 방식 대신 고객들이 45g~80g까지 다양한 크기의 전복을 직접 고를 수 있도록 했다는 점이다.

또 크기별 매입이 아닌 가두리 양식장의 전복을 통째로 매입해 크기에 상관 없이 골라담기를 실시함으로써 산지의 비용 절감을 통해 원가 경쟁력을 높였다고 이마트는 설명했다. 

앞서 한국신용평가는 18일 이마트의 수익성 저하를 이유로 무보증사채 신용등급을 'AA+'에서 'AA'로 1단계 하향 조정했다. 이마트는 지난해 4분기 100억 적자를 기록해 대형마트 침체를 예고한 상태다. 

사진 = 이마트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