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이명희 회장, 일부 지분 정남매에 증여...'책임경영 강화' 취지
상태바
신세계 이명희 회장, 일부 지분 정남매에 증여...'책임경영 강화' 취지
  • 박주범
  • 승인 2020.09.28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이 보유하고 있던 이마트와 신세계 지분 중 각각 8.22%에 대해 이마트 지분은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에게, 신세계 지분은 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에게 증여한다고 28일 공시했다.

이번 증여를 통해 이명희 회장의 보유 지분은 이마트 18.22%, 신세계 18.22%에서 각각 10.00%로 낮아지게 되며, 정용진 부회장의 이마트 지분은 10.33%에서 18.55%로, 정유경 총괄사장의 신세계 지분은 10.34%에서 18.56%로 높아지게 된다.

신세계그룹은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명희 회장이 그룹의 지속 성장을 위해 각 사의 책임경영이 더욱 중요해졌다고 판단,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증여를 결정한 것으로 안다”라고 설명했다.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