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스, 분당경찰서에 치매 노인 안전조끼 지급
상태바
윈스, 분당경찰서에 치매 노인 안전조끼 지급
  • 박주범
  • 승인 2020.07.24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3일 윈스 이소진 팀장(우측 2번째)과 분당경찰서(좌측 끝 신철수사관)은 회의실에서 치매조끼 지급 기념촬영을 진행했다

윈스는 치매 노인은 스스로 주변인에게 도움을 요청하지 못하고, 시민들도 외관상 치매 노인이라는 것을 식별하지 못해 시민의 제보가 낮고 조기발견이 어려워 생명 안전의 우려가 심각해 안전조끼 지원사업에 동참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분당 경찰서 조사에 따르면 관할 치매노인 등록기준 6150명으로 112신고 사건 발생이 ‘17년 81건에서 ‘18년 116건으로 연 43%의 증가추세로 사회공헌기업, 유관기관, 경찰서간 치매노인 줄이기 사업을 위한 협업의 필요성이 요구된다. 

향후 윈스는 치매 노인 보호용 조끼제작 및 제공하고, 분당경찰서는 치매 노인 발견 시 치매조끼 지급과 재발방지 안내를 수행하며 분당구청은 기부금의 운영과 행정처리를 지원한다. 대상자 선정 시 치매 노인 중 저소득자와 실종신고 이력이 있는 치매노인에게 우선 지급할 예정이다. 

분당경찰서 신철 수사관은 “치매 노인이 보호용조끼를 착용했을 경우 발견 시간이 대폭 단축되고, 골든타임 내 안전 확보가 가능해 의미가 있다” 라며, “분당경찰서는 앞으로도 애타게 기다리는 가족들을 위해 치매노인 보호와 인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윈스 이소진 팀장은 “기술을 안전하게 지키는 것과 같이 치매 노인의 안전 지킴에도 조그마한 보탬이 되어서 기쁘다” 라며, “지역 사회를 더 따뜻하게 만들고 선한 영향력을 끼칠 수 있는 방법을 지속적으로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윈스는 사내 봉사동호회인 심(心)봉사 주축으로 소외된 이웃의 가정의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사랑의 집수리 봉사활동’을 10년째 이어오고 있다. 또 직원들이 이용하는 사내카페 수익금 전액기부, 연말바자회 수익금 1:1매칭그랜트 등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사진=윈스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