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 세모녀 살인사건' 피의자 신상공개 여부 오늘 결정…시신 옆에서 밥먹고 맥주까지 마셔
상태바
'노원 세모녀 살인사건' 피의자 신상공개 여부 오늘 결정…시신 옆에서 밥먹고 맥주까지 마셔
  • 김상록
  • 승인 2021.04.05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YTN 캡처
사진=YTN 캡처

서울 노원의 아파트에서 모녀 세 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20대 김 모 씨가 구속된 가운데, 경찰은 5일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김 씨의 신상 공개 여부를 결정한다.

서울경찰청에 따르면 김 씨에 대한 신상공개심의위원회가 이날 오후 3시 열린다. 심의위에서는 김 씨의 이름과 얼굴 공개 등의 문제를 심의한다.

김 씨는 지난달 23일 오후 5시 30분쯤 온라인 게임에서 알게 된 피해자의 집에 택배 기사로 가장해 들어가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씨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의 혐의를 대부분 인정했다. 그는 피해자가 자신의 연락을 받지 않고 만남을 거부하자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김 씨는 25일 경찰에 검거될 때까지 사흘간 세 모녀의 시신이 있는 집에 머물며 밥을 먹고 집에 있던 맥주까지 마신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지난달 29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온 김 씨의 신상공개 요구 게시글은 정부의 공식적인 답변 요건(20만명)을 충족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