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불매운동 이미지 직접 올려...'멸공 발언 다시는 않는다'
상태바
정용진, 불매운동 이미지 직접 올려...'멸공 발언 다시는 않는다'
  • 김상록
  • 승인 2022.01.11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정용진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정용진 인스타그램 캡처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최근 SNS를 통해 '멸공'(공산주의자를 멸하자) 관련 게시물을 자주 올리자 일부 네티즌들 사이에서 신세계 계열사 불매 운동을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정 부회장은 이런 분위기를 의식한 듯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BOYCOTT 정용진 가지 않습니다. 사지 않습니다'라는 이미지를 직접 올린 뒤 "업무에 참고하시기 바랍니다"라고 썼다.

정 부회장이 인스타를 통해 멸공 발언 이후 위와 같은 입장을 올린 것은 신세계그룹에 대한 불매운동을 주장하는 이들이 'NO 정용진'이 공유되는 상황에 대해 정부회장 스스로가 자신에 대한 셀프 디스로 "앞으로는 논란을 더 이상 일으키지 않겠다"는 의도를 밝힌것으로 풀이된다 

해당 이미지는 과거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이 일어났을 당시 온라인 상에 퍼졌던 '노 재팬' 이미지를 응용해 제작됐다.

정 부회장은 지난해부터 인스타그램에 공산주의를 비판하는 글과 함께 '멸공'이라는 해쉬태그를 포함한 게시물을 자주 게재했다. 이후 정 부회장의 '멸공'은 SNS,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많은 화제를 일으켰다. 이같은 행보에 정치권에서는 부적절하다는 비판과 표현의 자유라는 옹호론이 혼재하고 있다.

한편 정 부회장은 이날 북한이 동해상으로 탄도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발사했다는 내용의 기사 캡처 화면과 함께 'OO'이라는 단어를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