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원 장민호, ‘화밤’서 삼겹 라면 먹방 침색 자극 '알콩달콩 파트너즈 케미'
상태바
정동원 장민호, ‘화밤’서 삼겹 라면 먹방 침색 자극 '알콩달콩 파트너즈 케미'
  • 박홍규
  • 승인 2022.03.23 14:2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동원과 장민호가 침샘 자극 먹방으로 시선을 강탈했다. 22일 방송된 ‘화요일은 밤이 좋아’에서는 온천 여행에 이어 삼겹살 먹방에 나선 정동원과 장민호의 모습이 그려졌다. 서핑 후 지친 몸을 이끌고 온천을 찾은 두 사람은 티격태격 장난치며 웃음을 안겼다. 

이어 정동원, 장민호는 커플룩을 맞춰 입고 전통시장에서 쇼핑을 즐겼다. 청계알, 삼겹살 쇼핑을 마친 정동원은 탕후루를 발견하고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탕후루 가게 사장님은 정동원과 장민호를 알아보고 “완전 팬이다. 여기 어떻게 왔냐”고 물었다. 이에 장민호는 “저희 오늘 동원이랑 여행 왔다”고 답했다. 인적이 없는 시장 한 구석에서 탕후루 먹방을 펼친 정동원은 청포도 탕후루를 먹고 게다리 춤을 추며 신난 기분을 표현했다.

정동원과 장민호는 바다가 보이는 숙소에서 본격적인 먹방에 나섰다. 정동원은 삼겹살 굽기에 적극적인 의욕을 보였으나, 이내 “어렵다”며 장민호에게 집게를 넘겼다. 

삼겹살 먹방을 펼친 정동원은 “이렇게 여행을 했는데 오늘 했던 것 중에 제일 좋았던 게 뭐냐”고 물었다. 장민호는 “지금 밥 먹는 게 좋다. 솔직히 서핑은 아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정동원은 “재미있지 않았냐. 저한테 고마워하셔야 된다”고 거들었다. 장민호에게 같은 질문을 받은 정동원은 “저는 진짜 서핑이 좋았다”며 겨울 바다의 서핑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솥뚜껑 삼겹살에 이어 솥뚜껑 라면까지 배부르게 먹방을 펼친 정동원, 장민호는 그릇을 물리자마자 바닥에 드러누워 여행을 즐겼다. 잘 준비를 마치고 나란히 누운 정동원은 잠들기 전까지 장민호에게 “팔을 만져야 된다”며 장난치는 모습으로 웃음을 더했다. 

사진 쇼플레이엔터테인먼트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팬터 2022-03-23 18:15:48
동원아여행가자 정동원 너무귀여웡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