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우크라 국립은행 "국제사회 원조 39조750억원에 달해" [우크라 침공, D+120]
상태바
[속보] 우크라 국립은행 "국제사회 원조 39조750억원에 달해" [우크라 침공, D+120]
  • 이태문
  • 승인 2022.06.23 0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월 24일 러시아의 우크라이니 침공 이후 국제사회의 경제적 원조가 약 300억 달러(39조 75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요미우리(読売)신문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국립은행(NRU)은 21일(현지 시간) 러시아 침공 이래 국제사회로부터 약 300억 달러에 달하는 원조가 있었다고 발표했다.

이 가운데 외국정부의 차관, 국제통화기금(IMF), 세계은행, 유럽연합(EU) 등의 융자가 약 70억 달러(9조 1175억 원)이며, 저금리와 신용보증이 중심으로 이 중 약 1/3은 변제가 필요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전쟁의 장기화로 우크라이나 재정 사정은 갈수록 악화되고 있다.

올해 1분기 GDP 감소율을 16%로 추정한 우크라이나 재무부는 21일 군사비 조달을 위해 발행한 '전시국채' 총액이 1000억 흐리브냐(UAH)(약 4조 4037억 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글 = 이태문 도쿄특파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