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프 상반기 트렌드 ‘C.H.A.N.G.E’...코로나19가 지배한 소비시장
상태바
위메프 상반기 트렌드 ‘C.H.A.N.G.E’...코로나19가 지배한 소비시장
  • 박주범
  • 승인 2020.06.24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메프는 2020년 상반기 자사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소비 트렌드로 ‘CHANGE’를 꼽았다고 24일 밝혔다.

‘CHANGE’란 상반기 소비자들의 주요한 트렌드 6가지 이니셜을 조합한 단어로 △건강에 대한 관심(Concern for Health) △홈코노미(Home+Economy) △안티 더스트(Anti-Dust) △새로운 소비 패턴(New-Pattern) △새로운 취미(Get new hobby) △이커머스 강세(E-commerce)를 의미한다.

■ 건강에 대한 관심(Concern for Health)

상반기는 코로나19 사태로 그 어느 때보다도 건강에 대한 관심이 컸다.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에 지난 5개월(1~5월) 동안 KF94 마스크, 손소독제 등의 위생용품은 전년 대비 각각 3374%, 1626% 가량 판매가 급증했다. 면역력 증진에 도움을 주는 영양제, 홍삼 등 건강기능식품 매출은 25% 이상 증가했다. 대표적인 보양식인 낚지(528%), 전복(14%), 삼계탕(6%)을 찾는 사람도 늘었다.

■ 홈코노미(Home+Economy)

평소보다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집의 의미가 변화하기 시작했다. ‘홈짐’, ‘홈시네마’, ‘홈카페’ 등 집 공간이 다양해지면서 관련 상품 매출 또한 급증했다. 특히 헬스장을 가지 않고 집에서 홈트레이닝을 하는 ‘홈트족’이 늘면서 워킹패드, 요가링, 헬스바이크 등이 인기를 끌었다.

■ 안티 더스트(Anti-Dust)

미세먼지 없는 맑은 하늘을 쉽게 보기 힘들어지면서 안티 더스트 뷰티 제품부터 의류, 가전까지 미세먼지 차단∙감소에 힘을 쏟는 소비자도 크게 늘었다.위메프에서는 실내 미세먼지를 잡는 생활가전이 강세를 보였다. 옷 먼지를 간편하게 털어내는 스타일러(195%), 미세먼지 발생량이 적은 인덕션(106%) 매출이 증가했다. 미세먼지 시대에 공기청정기가 필수가전이 되면서 공기청정기 필터 매출도 덩달아 42% 신장했다.

■ 새로운 소비 패턴(New-Pattern)

‘언택트 소비’, ‘사재기 소비’, ‘실속형 소비’ 등 다양한 형태의 소비 패턴이 나타났다.

전염성 강한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염려로 비접촉 소비를 선호하는 사람들이 늘었다. 특히 집에서 간편식을 주문해 먹거나, 배달 음식을 시켜 먹는 등 ‘식(食)’생활에 큰 변화가 생긴 것.

동시에 위생∙방역 물품 및 라면, 쌀 같은 생필품을 중심으로 사재기 소비도 확산했다. 또 불황 속 실속 있는 소비도 눈에 띄었다. 고가 디지털/가전은 렌털 서비스를 이용하거나 리퍼 상품을 구매하는 고객이 늘어 위메프 또한 해당 매출이 약 15~50% 신장했다.

■ 새로운 취미(Get new hobby)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코로나 블루를 극복하기 위한 다양한 실내외 취미생활이 생겨났다. 안전을 생각하는 실내 취미족들은 상추 모종(3682%), 텃밭 화분(1048%), 콩나물 재배기(644%) 등을 구매해 집에서 직접 식재료를 키우는 도시 농부 생활을 하고 있다. 실내에서 함께 즐길 수 있는 부루마블(233%), DIY미니어처(127%)도 인기를 끌었다.

■ 이커머스 강세(E-commerce)

국내 스마트폰 보급률이 95%를 육박하면서 스마트폰으로 쇼핑을 즐기는 엄지족들이 늘고 있다. 산자부 통계에 따르면 1~4월 주요 유통업체 매출 중 온라인 부문이 전년 동기 대비 약 19% 신장했다. 최근 한국무역협회는 글로벌 전자상거래 트렌드 보고서를 통해 과거 매장에서 실물을 직접 보고 사던 고령 인구가 IT기기에 익숙해지면서 코로나19 이후 온라인 시장으로 빠르게 유입되고 있다고 밝혔다.

국내 온라인유통업계 한 관계자는 "상반기는 결국 코로나19가 지배한 소비였다. 소비자의 거의 모든 행동과 인식에 바이러스가 연관될 수밖에 없었던 상황"이라며 "하반기 또한 이 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위메프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